사회

KBS

'층간소음 갈등' 이웃에 흉기 휘둘러..4명 사상

손준수 입력 2021. 09. 27. 23:5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나 원격수업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층간소음 갈등도 늘고 있는데요.

전남 여수에서는 아래층 주민이 위층에 올라가 흉기를 휘둘러 2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보도에 손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9층 복도에 경찰 출입 통제선이 쳐있습니다.

아래 층에 살던 30대 남성 A씨가 이곳에 올라온 건 오늘 새벽 0시 반쯤.

평소 층간 소음으로 불만이 있었던 A씨는 아파트 위층으로 올라와 말다툼을 벌이다가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위층 40대 부부는 흉기에 찔린 뒤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이 부부와 함께 살던 60대 부모 역시 다투는 소리에 놀라 나왔다가 아래층 남성의 흉기에 크게 다쳤습니다.

방 안에 있던 10대 자매는 화를 면했습니다.

아래층 남성은 범행 후 본인의 아파트로 돌아온 뒤 경찰에 전화를 걸어 자수했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전과도 없고, 약물 중독도 현재 아니고 술 먹고 그런 것도 아니고... 전체적으로 이렇게 원인은 층간소음이 아니냐..."]

경찰 조사 결과 아래층 남성은 지난 17일에도 층간 소음에 항의하며 한 차례 신고를 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웃 주민들은 두 집 사이에 평소에도 층간 소음으로 다툼이 있었다고 말합니다.

[이웃 주민/음성변조 : "여기서 청소기만 돌려도 맨날 그냥 벽을 두드리고 그래요. 무슨 소리가 조금만 나도 시끄럽다고 그러고 맨날 쫓아 올라가고..."]

경찰은 아래층 남성을 살인 혐의 등으로 조사중입니다.

층간소음 갈등은 전국에서 진행형입니다.

지난달까지 층간소음 전화 상담 신청은 3만 2천여 건을 기록해 이미 2019년 한 해 신청 건수를 넘겼고, 현장 방문과 소음측정도 해마다 늘어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로 원격수업과 재택근무 등이 늘면서 층간소음 갈등도 커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준수입니다.

촬영기자:김선오

손준수 기자 (handsom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