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아이뉴스24

한컴라이프케어, 54억 규모 K5 방독면 수리부속 공급 계약 체결

박진영 입력 2021. 09. 28. 12:08

기사 도구 모음

한컴라이프케어(대표 우준석)가 방위사업청과 지난 27일, 약 54억원 규모의 K5 방독면 수리부속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발표했다.

한컴라이프케어 관계자는 "한컴라이프케어는 K5 방독면 개발사로서 방독면 운용에 필요한 수리부속품 보급 및 개선을 위한 최적의 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며, "철저한 생산관리 및 품질 확보를 통해 우리 군이 전장에서 최상의 전투력을 발휘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3년까지 정화통 27만여 개 등 총 16개 품목의 수리부속 납품 예정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한컴라이프케어(대표 우준석)가 방위사업청과 지난 27일, 약 54억원 규모의 K5 방독면 수리부속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발표했다.

K5 방독면 [사진=한컴라이프케어]

한컴라이프케어는 이번 계약을 통해 정화통 27만여 개를 비롯해 총 16개 품목의 수리부속 약 32만여 점을 오는 2023년까지 납품하게 된다.

이로써 지난 8월 체결한 약 84억원 규모의 K5 방독면 및 관련 물품 공급 계약에 이어 이번 수리부속 공급 계약까지 체결하면서 올해 진행된 방위사업청의 K5 방독면 관련 사업 두 건을 모두 수주했다.

K5 방독면은 기존의 K1 방독면 개선 및 대체를 목적으로 한컴라이프케어가 2014년에 개발을 완료했으며, 혹서기·혹한기 시험 등 각종 작전 운용조건에 대응한 시험평가를 거쳐 2016년부터 각 군에 보급되고 있다.

K5 방독면은 안면부 렌즈를 단안식으로 적용해 넓은 시야를 확보했으며, 정화통을 양쪽에 부착해 호흡 저항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정화통 소재로 친환경성 활성탄을 사용해 기존 K1 방독면이 발암성 물질이 함유된 활성탄을 사용했던 문제점을 개선했으며, 경량화에도 성공했다.

한컴라이프케어 관계자는 "한컴라이프케어는 K5 방독면 개발사로서 방독면 운용에 필요한 수리부속품 보급 및 개선을 위한 최적의 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며, "철저한 생산관리 및 품질 확보를 통해 우리 군이 전장에서 최상의 전투력을 발휘하는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컴라이프케어는 1971년 설립해 KS일반 및 화재대피용 마스크, 공기호흡기, 방열복, 방화복, 방독면 등 국방, 소방, 산업, 생활안전 분야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올해 8월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

/박진영 기자(sunlight@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