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화일보

[단독]'이재명의 입' 김용, 30억대 여의도 아파트 갭투자

김현아 기자 입력 2021. 09. 28. 12:10 수정 2021. 09. 28. 14:20

기사 도구 모음

'이재명의 입'으로 일컬어졌던 김용(사진) 전 경기도 대변인(현 이재명 캠프 총괄 부본부장)이 전세를 낀 '갭투자'로 여의도 시범아파트를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전 대변인은 2015년 경기도보에서 배우자 명의로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106.06㎡)를 7억9000만 원에 구입하며 3억7000만 원에 전세를 줬다고 기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李 “갭투자, 보호할 가치 없다”

또다시 부동산 내로남불 논란

金 “노후용으로 무리해서 마련”

‘이재명의 입’으로 일컬어졌던 김용(사진) 전 경기도 대변인(현 이재명 캠프 총괄 부본부장)이 전세를 낀 ‘갭투자’로 여의도 시범아파트를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실거래가 기준 30억 원대로, 해당 아파트 중 가장 큰 평수다. 이 지사의 ‘기본시리즈’를 만들었고 캠프 정책본부장이었던 이한주 전 경기연구원장이 다주택 투기 의혹으로 사퇴한 가운데, 또 한 번 ‘부동산 내로남불’ 논란이 예상된다. 이 지사는 과거 갭투자에 대해 “투자용이라면 보호할 가치가 없다”고 단호한 입장을 표명해 왔다.

28일 문화일보가 입수한 2015∼2018년 경기도보 및 등기부등본 등에 따르면, 당시 성남 시의원이던 김 전 대변인은 2017년 9월 14억500만 원에 여의도 시범아파트를 매매했다. 배우자와 공동명의로, 가장 큰 평수(156.00㎡)다. 그는 이 사실을 경기도보에서 알리며 6억5000만 원에 전세를 줬다고 함께 적었다. 실거주하는 것이 아니라 전세를 끼고 매입하는 전형적인 ‘갭투자’ 방식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해당 평수는 현재 29억 후반∼30억 원가량에 거래되고 있다.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김 전 대변인은 2015년 경기도보에서 배우자 명의로 양천구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106.06㎡)를 7억9000만 원에 구입하며 3억7000만 원에 전세를 줬다고 기재했다.

이 지사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갭투자 등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천명해 왔지만, 정작 그의 참모진은 ‘내로남불’ 행태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최근 그의 정책을 총괄하는 이 전 원장도 다주택 투기 및 페이퍼컴퍼니를 통한 편법증여 의혹으로 캠프 직을 내려놓았다. 김 전 대변인은 “노후용으로 마련한 것으로, 처가의 생활권이 해당 지역이라 생활권을 합치려고 무리해서 마련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현아 기자 kimhaha@munhwa.com

Copyrightⓒmunhw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