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문대통령 "개 식용 금지 검토".."소도 막아라" vs "전면금지해야"

이상학 기자,김민수 기자,박재하 기자,구진욱 기자 입력 2021. 09. 28. 12:12 수정 2021. 09. 28. 21:4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신탕집·육견단체와 동물보호단체 엇갈린 반응
한국동물보호연합 회원들이 지난 5월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개도살 금지법 국회 통과 촉구 기자회견을 마친 뒤 철장 안에서 동물가면을 쓴 사람들의 피켓팅 모습을 담은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1.5.2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김민수 기자,박재하 기자,구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개 식용 금지를 검토해야 할 때"라는 발언을 한 것과 관련해 보신탕 업체 등 개 식용을 찬성하는 측과 동물보호단체 등 식용을 반대하는 측의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동물보호단체 측은 적극적으로 환영한다는 의사를 보이는 한편 보신탕을 판매하는 자영업자와 육견인 단체 측은 "식용 개와 반려견은 따로 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7일 김부겸 국무총리와 청와대에서 주례회동을 갖고 "이제는 개 식용 금지를 신중하게 검토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 발언 이튿날인 28일 오전 서울 시내 보신탕집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은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다.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에서 보신탕집을 운영하는 이모씨(56)는 "조선의 역사를 봐도 보신탕은 역사가 있는 음식"이라며 "반려동물은 반려동물이고 보신탕은 민족의 문화다. 개인(문 대통령)이 지금까지 전해져온 음식의 문화를 변화시키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씨는 "소는 농민들이 농사에 쓰려고 키우다가 병들면 먹었는데 개고기도 똑같다"며 "그런 논리면 소도 금지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보신탕집을 함께 운영하는 A씨(50대·여)도 "우리가 파는 개는 먹기 위해 키우는 건데 왜 반대하느냐"며 "대통령 본인이 개를 키운다고 먹는 걸 금지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인근 보신탕집 사장 이모씨(58·여) 역시 "대통령 발언을 보고 어떻게 해야 하나 밤새 고민했다"며 "애완용이 아니라 식용견인데 개고기를 못 팔게 하면 어떻게 하느냐"고 토로했다.

보신탕집은 운영하는 이들은 식용 개를 잔인하게 도살한다는 동물보호단체 측의 입장에 대해서도 오해의 소지가 있다고 반박했다.

서울 종로구 한 보신탕집 사장 장모씨(50대)는 "잔인하게 죽인다는 건 오해"라며 "도살 전문가가 직접 시행하고, 예전과 달리 공장화 시스템이 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몽둥이로 때려 잡는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 이후 육견인 단체 역시 즉각 반발에 나섰다.

주영봉 대한육견협회 사무총장은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정치권의 망언이라고 생각한다"며 "식용 개가 있고, 반려 목적 또는 특수 목적 개가 있다"고 설명했다.

주 사무총장은 "정치권의 역할은 식용 개와 반려견을 구분하는 것"이라며 "대통령이 지시를 내려 (식용을) 금지한다는 것은 불행한 사건"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농가나 상인들도 문제지만, 생각을 넓혀보면 식용하는 국민들도 범죄자로 만들겠다는 선포"라고 강조했다.

둥물보호단체 측은 진작 이뤄졌어야 하는 조치라는 반응이다.

이원복 한국동물보호협회 대표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개는 먹어도 되는 게 있고, 반려견은 따로 있다는 논리는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며 "모든 개는 다 똑같고, 반려동물이다. 구분하는 것 자체가 개농장 주인들이 만들어낸 차별"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개 식용은) 문화라기보다 악습"이라며 "문 대통령의 검토 지시와 관련해 국회와 정부가 하루빨리 대책을 마련해줄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정주 1500만 반려인연대 대표는 문 대통령 발언에 대해 "적극 환영한다"며 "육견협회들의 반발은 보상금을 더 받아내려고 하는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전진경 '동물권행동 카라' 대표는 "개 식용 금지를 검토할 때가 됐다는 소극적인 태도는 안 된다"며 "개를 지역으로 유통해 판매하는 식품영업소와 보신탕집을 전면 철폐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개 식용 업자들은 불법행위나 잔인성 등에 비해 굉장한 특혜를 받아왔다"며 "동물을 키우는 데는 관리자 정신이 필요하다. 영업적으로 키우더라도 생명으로 존중해야 하는데, 개 농장은 이런 윤리가 결여돼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동물보호연합 등 45개 단체는 이날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개 식용 금지 대책 마련을 촉구할 계획이다.

shakiroy@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