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아이뉴스24

일본 여자배구 베테랑 아라키 '아듀, 코트' 은퇴 결정

류한준 입력 2021. 09. 28. 13:33

기사 도구 모음

일본여자배구대표팀을 대표하는 미들 블로커(센터) 중 한 명인 베테랑 에리카 아라키가 코트를 떠난다.

에리카는 일본대표팀을 비롯해 현 소속팀 도요타에서도 떠난다.

1984년생인 에리카는 오랫동안 일본대표팀에서 뛰어 국내 배구팬들에게도 낯이 익은 선수다.

에리카는 기무라를 비롯해 유코 사노(리베로) 요시이 다케시다(세터), 쿠리하라 메구미 등과 함께 2005년부터 대표팀에서 뛰며 전성기를 보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일본여자배구대표팀을 대표하는 미들 블로커(센터) 중 한 명인 베테랑 에리카 아라키가 코트를 떠난다. 에리카는 일본대표팀을 비롯해 현 소속팀 도요타에서도 떠난다.

은퇴 선언이다. 1984년생인 에리카는 오랫동안 일본대표팀에서 뛰어 국내 배구팬들에게도 낯이 익은 선수다.

그는 지난 2003년 도레이에 입단해 일본 V 프리미어리그에 데뷔했다. 도레이 시절 기무라 사오리와 함께 뛰었다. 에리카는 기무라를 비롯해 유코 사노(리베로) 요시이 다케시다(세터), 쿠리하라 메구미 등과 함께 2005년부터 대표팀에서 뛰며 전성기를 보냈다.

일본여자배구대표팀 미들 블로커(센터) 한 자리를 오랫 동안 지킨 에리카 아라키가 정든 코트를 떠났다. 그는 선수 은퇴를 최종 결정했다. [사진=국제배구연맹(FIVB)]

에리카는 해외리그 경험도 있다. 그는 2008년부터 2009년까지 이탈리아 세리아A(1부리그) 포파페드레티 베르가모에서 뛰었다. 베르가모 시절 유럽배구연맹(CEV) 주최 챔피언스리그 우승 멤버도 됐다.

2009-10시즌 일본으로 유턴해 '친정팀' 도레이로 복귀했다. 그는 출산으로 인해 2012-13시즌 종료 후 은퇴를 결정했으나 2014년 다시 코트로 돌아왔다.

그해 V 프리미어리그 소속 아게오로 이적했고 2016년 도요타와 계약하며 다시 한 번 팀을 옮겼다. 그는 도쿄올림픽에서 일본대표팀 주장을 맡았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Copyright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