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화천대유 소유주 김만배 "곽상도 아들 산재 처리 안했지만 중재해 판단"

이동준 입력 2021. 09. 28. 14:01 수정 2021. 09. 28. 16:06

기사 도구 모음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를 상대로 한 경찰의 참고인 조사가 12시간여 만에 끝났다.

한편 김씨가 출자금 5000만원으로 설립한 화천대유는 지난 2014년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해 3년간 577억원을 배당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개인 프라이버시, 공개 못해"
조사 마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연합뉴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를 상대로 한 경찰의 참고인 조사가 12시간여 만에 끝났다.

김씨는 27일 밤 10시25분쯤 참고인 조사를 마치고 용산경찰서를 나왔다.

그는 국민의힘 의원 아들이 산재 처리를 하지 않았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산재처리를 하지는 않았지만 저희 회사에서 중재해라고 판단했다. 병원진단서를 가지고 있다”면서도 “개인 프라이버시라 함부로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김씨는 화천대유가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 아들에게 퇴직금으로 50억원을 지급한 이유에 대해 “(곽 의원 아들이) 산재를 입었다”고 말한 바 있다.

김씨는 또 화천대유의 감사 보고서에 성과급과 관련된 사안이 없다는 질문에 “회사를 경영하는 사람이 아니라 잘 모르겠다”고 해명했다.

화천대유는 전날 입장문을 내고 “곽씨의 경우 퇴직 당시까지 지급이 지연됐던 대장동 개발사업의 성공에 따른 성과급 지급의 보상도 함께 이루어진 것”이라며 “퇴직금 산정도 평소 기본급 위주로 받아왔던 임금만을 기준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대장동 개발사업의 성공에 따른 성과급도 포함되게 됐다”고 밝혔다.

김씨는 “이재명 경기지사와 2014년 인터뷰 이후 만난 적도 없고, 유동규 본부장과도 관련있지 않다”며 박영수 전 특별검찰 딸 아파트의 분양 특혜 의혹에 대해서도 모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찰이 입건 전 조사 중인 수상한 자금 흐름 관련해 문제된 액수가 얼마냐는 취재진 질문에도 “경찰 조사에서 성실히 임했고 수사기관이 잘 판단하리라 본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김씨가 출자금 5000만원으로 설립한 화천대유는 지난 2014년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에 참여해 3년간 577억원을 배당받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현재 김씨 등은 특혜 의혹과 별도로 관련해 조사를 받고 있다.

지난 4월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화천대유 자금 흐름과 계좌 내역을 확인해달라는 요청을 받은 경찰은 이 사건을 용산경찰서에 배당하고 입건 전 조사(내사)를 진행 중이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