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일보

유인태 "이재명 돈 한 푼 안 받았어도 사람 잘못 쓴 책임 자유롭지 못해"

강윤주 입력 2021. 09. 28. 16:00 수정 2021. 09. 28. 17:00

기사 도구 모음

여권 원로로 쓴소리를 아끼지 않아 온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둘러싼 대장동 의혹 관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관련) 만약 어떤 것이 드러난다면, 이 지사 본인이 '1원 한 장 먹은 게 드러나면 사퇴하겠다'고 했고 돈 한 푼 안 받았다고 하더라도, 사람을 잘못 쓴 책임에서는 자유로울 수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28일 KBS 라디오 프로그램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유 전 본부장 관련 "유동규 전 본부장이 핵심 고리고 수익 배분에도 참여했다면 문제가 된다"며 "부당한 공격이 있다고 하면 당당하게 해명하면 될 텐데, 태도가 당당하지 못하다는 느낌을 받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장동 개발 의혹 '키맨' 유동규 전 본부장 언급
"이재명 2012년 당시 중앙정부에 찍혀 조심했을 것"
 곽상도 아들 퇴직금 50억 "그만큼 도움 받았겠지"
더불어민주당의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정국이 달아오르고 있다. 사진은 2012년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개발 계획을 발표하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 성남시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여권 원로로 쓴소리를 아끼지 않아 온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둘러싼 대장동 의혹 관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관련) 만약 어떤 것이 드러난다면, 이 지사 본인이 '1원 한 장 먹은 게 드러나면 사퇴하겠다'고 했고 돈 한 푼 안 받았다고 하더라도, 사람을 잘못 쓴 책임에서는 자유로울 수가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기관광공사 사장까지 올라갔던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대장동 개발 사업의 키맨으로 꼽히는 인물이다.

유 전 사무총장은 28일 KBS 라디오 프로그램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유 전 본부장 관련 "유동규 전 본부장이 핵심 고리고 수익 배분에도 참여했다면 문제가 된다"며 "부당한 공격이 있다고 하면 당당하게 해명하면 될 텐데, 태도가 당당하지 못하다는 느낌을 받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들의 퇴직금 50억 원 논란으로 곽상도 의원이 국민의힘을 전격 탈당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27일 오후 대구 남구 지역구 사무실 인근 명덕네거리에서 대구경북대학생진보연합 회원이 국회의원직 사퇴를 촉구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대구=뉴스1

유 전 사무총장은 이재명 지사가 대장동 개발 의혹의 '몸통'이라는 야권의 주장에는 선을 긋는 모습이었다.

이 지사가 대장동 사업을 공영개발 방식으로 추진해 이익 상당 부분을 환수할 수 있었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그 말을 믿고 싶다"며 "이재명 시장은 2010년에 성남 시장이 되자마자 모라토리엄을 선언하는 등 튀는 행보를 보여, 중앙정부에 찍혔던 사람이라 굉장히 몸조심을 했을 거라고 보인다"고 말했다.

다만 "사람을 털면 측근이나 가까운 사람까지 다 깨끗할 수 있을지"라고 우려하며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서 빠른 수사 필요성을 촉구했다.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으로 50억 원을 받은 데 대해선 "그만큼 이 사업을 하는 데 있어서 곽 의원의 도움을 받았기 때문에 저렇게 지급을 한 게 아니냐, 그렇게 생각할 수밖에 없는 거 아닌가"라며 "50억 원이 적은 돈인가"라고 되물었다.

국민의힘 유력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주택 청약통장' 발언 논란에 대해선 "50살까지 총각으로 있다 보니 청약통장을 해볼 생각을 안 해봤다는 게 이해는 간다. 검사만 평생 하던 사람이 어디 준비가 돼 있겠나"라면서도 "어쨌든 큰 실수"라고 언급했다. 이어 "국민들이 정치 혐오 때문에 여의도에서 경력을 쌓은 사람들을 불신한다"며 "이 지사도 국회 경험이 없는 것이 경쟁력을 높이는 데에 도움이 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윤주 기자 kkang@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