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신문

"커피 쏟고 세탁비만 준다? 옷 환불해야 하는데.."[이슈픽]

이보희 입력 2021. 09. 28. 16:11

기사 도구 모음

자신의 옷에 커피를 쏟자 세탁비 대신 옷 값을 달라고 요구한 한 여성의 사연이 알려졌다.

이 여성은 옷 값을 요구한 이유가 "일주일만 입고 환불하려던 옷"이라고 밝혀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 잘리고 돈 없어서 옷 사고 일주일 입고 환불하면서 돌려 입고 있는데 어떤 여자가 커피를 쏟아놓고 돈 못 물어준대'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옷 일주일 입고 환불하면서 돌려입어" 사연에 네티즌 공분

자신의 옷에 커피를 쏟자 세탁비 대신 옷 값을 달라고 요구한 한 여성의 사연이 알려졌다. 이 여성은 옷 값을 요구한 이유가 “일주일만 입고 환불하려던 옷”이라고 밝혀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 잘리고 돈 없어서 옷 사고 일주일 입고 환불하면서 돌려 입고 있는데 어떤 여자가 커피를 쏟아놓고 돈 못 물어준대’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일자리를 잃었다는 A씨는 “옷 살 돈도 하나도 없어서 옷 사고 일주일 입고 환불하고 돌려입는 식으로 살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그런데 아까 커피숍에서 어떤 여자가 커피 쏟아 놓고 급하다고 연락처만 주고 갔다”며 “연락해보니 세탁비 밖에 못주겠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에서 A씨는 “세탁비로는 안 될 것 같고 옷 값 물어주셔야 할 것 같다”고 말하며 19만9천600원이 적힌 영수증 사진을 첨부했다. A씨는 “19만9천600원 입금해달라”고 요구했고, 상대방은 “취준생이라 옷값이 부담스러워 다 물어드리진 못할 것 같다. 세탁만 하면 문제없이 입을 수 있는 것 같던데 세탁비는 드리겠다”고 답했다.

이에 A씨는 “난 이 사람 때문에 환불도 못받게 생겼는데 세탁만하고 살 생각도 없던 20만원짜리 옷을 계속 입어야한다”면서 “옷값을 다 돌려받을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라고 물었다.

A씨의 글을 접한 네티즌들은 “백수가 20만원짜리 옷을 왜 사냐”, “일주일 입고 환불하는 것도 그렇다”, “처음부터 환불할 생각으로 사는 것 자체가 문제다”라며 A씨에게 비난을 쏟아냈다.

그러자 A씨는 “매장 환불 규정에 맞춰서 입고 돌려줘서 환불 받는 것뿐이다”라며 “세탁비용만 준다고 하는 저 사람이 문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 사람 때문에 계속 입고 싶지도 않은 옷을 계속 입어야 하는 피해자는 나”라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