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엄마가 벗지 말래요" 학교앨범 촬영 순간마저 마스크 쓴 美 소년

윤태희 입력 2021. 09. 28. 16:36 수정 2021. 09. 28. 16:36

기사 도구 모음

미국에서 학교 앨범 사진을 촬영하는 순간마저 마스크를 쓴 한 남자아이의 사연이 SNS를 통해 공개돼 화제에 올랐다.

물론 메이슨이 다니고 있는 초등학교 역시 마스크 착용을 규정으로 내세우고 있지만, 이날 앨범 사진 촬영 동안 담당자는 아이에게 마스크를 잠시 벗어도 괜찮다고 얘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엄마가 벗지 말래요” 학교앨범 촬영 순간마저 마스크 쓴 美 소년

미국에서 학교 앨범 사진을 촬영하는 순간마저 마스크를 쓴 한 남자아이의 사연이 SNS를 통해 공개돼 화제에 올랐다.

CNN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네바다주(州) 라스베이거스의 한 초등학교에 다니는 1학년생 메이슨 피플스(6)는 얼마 전 학교에서 앨범 사진을 찍는 순간마저 마스크를 쓰고 있었다.

이는 메이슨의 어머니 니콜이 지난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아들 사진과 함께 사연을 공개하면서 많은 사람의 관심을 끌었다.

니콜에 따르면, 이날 아침 메이슨은 등교 전 마음에 드는 셔츠를 골라 입고 거울 앞에서 웃는 얼굴을 연습했다. 아이는 지난 몇 주에서 한 달 사이 이가 네 개나 빠져 웃는 얼굴에 자신이 있었다고 아이어머니는 설명했다.

그런 아들로부터 이날 앨범 사진을 찍는 동안에도 마스크를 쓴 채로 있었다는 얘기를 전해들은 니콜은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고 CNN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아이는 학교에서 마스크를 벗어도 좋은 순간은 점심 시간뿐이라는 어머니의 당부를 철처하게 지키고 있던 것이다.

이에 대해 니콜은 “학기가 시작될 때 아들에게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과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바이러스가 어떻게 침투할 수 있는지를 설명해줬다”면서 “그래서 아이는 항상 잊지 않고 마스크를 쓰고 다닌다”고 설명했다.

물론 메이슨이 다니고 있는 초등학교 역시 마스크 착용을 규정으로 내세우고 있지만, 이날 앨범 사진 촬영 동안 담당자는 아이에게 마스크를 잠시 벗어도 괜찮다고 얘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자 아이는 담당자에게 ”괜찮습니다. 어머니에게 마스크를 벗으면 안 되는 이유를 들었습니다”고 말하며 정중하게 거절했다는 것이다.

사실 메이슨은 평소 집에서도 침구 정리는 물론 방 청소도 스스로 하는 규칙을 잘 지키는 아이라면서 그래서 집에 돌아왔을 때 앨범 사진 촬영 동안 있었던 일을 자랑스럽게 들려줬던 것 같다고 아이어머니는 덧붙였다.

이 사연은 페이스북상에서 널리 확산했는데 이를 접한 많은 사람은 메이슨을 기특하게 여겨 선물을 해주고 싶다고 제의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니콜은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인 고펀드미를 통해 목표 금액을 7달러(약 8000원)로 설정한 기부 페이지를 개설했는데 벌써 1만3000달러(약 1500만 원)나 되는 꽤 큰 돈이 모였다. 이에 대해 니콜은 이를 잘 모아놨다가 아들의 대학을 갈 때 등록금으로 사용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이들에게 마스크를 잘 쓰고 친구들과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도록 하는 일은 꽤 어려운 것이지만, 메이슨은 그 중요성을 잘 알고 있다. 왜냐하면 지난 1월 메이슨의 증조할아버지가 코로나19에 감염돼 세상을 떠났기 때문이다. 평소 함께 생활하던 할아버지의 죽음에 메이슨은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앨범 사진 속 메이슨은 비록 마스크를 쓰고 있어 표정은 다소 굳어보이지만, 눈만은 반짝반짝 빛이 난다. 이에 대해 니콜은 이 사진을 꼭 구매해 집안 벽에 있는 가족 사진들 중앙을 장식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니콜 피플스/페이스북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