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열받은 추미애 캠프', 이낙연 측 '사퇴' 언급에 "예의라고는..즉각 사죄하라"

박홍두 기자 입력 2021. 09. 28. 17:27 수정 2021. 09. 28. 19:5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지난달 25일 서울 여의도 사무실에서 경향신문과 인터뷰 하고 있다./ 김기남 기자 kknphoto@kyunghyang.com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측이 28일 경쟁 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 측의 ‘추 전 장관 사퇴 가능성’ 언급에 대해 반발하며 사죄를 요구하고 나섰다.

추 전 장관 캠프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예의라고는 눈곱만큼도 찾기 어려운 이낙연 후보 캠프”라고 직격하면서 “이 후보는 (이낙연 캠프) 이병훈 대변인을 해임하고 즉각 사죄하라”고 밝혔다.

추 전 장관 캠프는 “경선 도중에 상대 후보에게 사퇴 가능성을 덧씌워 공격하는 것은 단군 이래 민주주의 헌정사에서 처음 있는,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비열한 언행”이라며 “긴 말이 필요없다. 이 후보에게 엄중히 촉구한다. 즉각 이 대변인을 해임하고, 이 후보와 캠프는 추 후보와 지지자들에게 머리 숙여 사죄하라”고 했다.

추 전 장관 캠프는 이어 “이후 어떠한 상응 조치도 그 책임은 전적으로 이 후보와 그 캠프에 있음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전 대표 측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후보 경선에서 중도 사퇴자의 득표를 총 유효투표수에서 제외한다는 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유권해석에 반발하며 당무위원회를 소집해 다시 유권해석에 나설 것을 당 지도부에 촉구했다.

이 전 대표 캠프 이병훈 대변인은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김두관 후보가 사퇴했는데 지난 정세균 후보 사퇴 당시에 문제를 제기했음에도 안 고쳤다”며 “앞으로 추 후보가 사퇴 안 한다는 보장을 못 한다.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경기하면 안 된다. 공정한 경선을 하자는 것이고 이건 법규 해석에 관한 문제”라고 언급했다.

반발이 커지자 이 대변인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을 통해 사과했다. 이 대변인은 “추 후보나 지지자분들을 모욕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무효표 결정이 우리 당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하는 과정에서 나온 발언이다. 제 사과를 받아달라”고 말했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