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국민일보

[앵글속 세상] 치악산 기암절벽 위로 고래가 춤추고 구렁이 넘나드네

김지훈 입력 2021. 09. 28. 21:03

기사 도구 모음

정철이 강원도 관찰사에 부임하며 아름다움을 예찬했던 원주 섬강 자락의 간현관광지.

출렁다리 아래로 폭 250m 기암절벽이 펼쳐져 있다.

허서윤 프로젝트 매니저는 "간현암에 가장 어울리는 폭포 영상을 제작하기 위해 세계 폭포 50여곳의 영상 그래픽을 현장에서 테스트했다. 암벽 형태를 따라 구렁이가 넘나드는 장면을 구현하는 시뮬레이션만 6개월이 소요됐다"고 말했다.

폭 250m 암벽을 영상으로 가득 채우기 위해 대형 빔프로젝터 12대가 사용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간현암 '미디어 파사드'
치악산 설화 ‘은혜 갚은 꿩’을 구현한 영상이 지난 14일 강원도 원주시 섬강 자락의 간현암에서 폭 250m 기암절벽을 스크린 삼아 상영되고 있다. 신의철 모온컴퍼니 아트디렉터는 “미디어파사드는 도시 건물뿐 아니라 자연물까지 캔버스로 활용해 조명·영상·정보기술을 결합한 21세기 예술의 새 트렌드”라고 말했다.


“강호(江湖)애 병(病)이 깁퍼 듁님(竹林)의 누엇더니… 셤강(蟾江)이 어듸메오 티악(雉岳)이 여긔로다”(송강 정철 ‘관동별곡’ 중에서)

정철이 강원도 관찰사에 부임하며 아름다움을 예찬했던 원주 섬강 자락의 간현관광지. 출렁다리 아래로 폭 250m 기암절벽이 펼쳐져 있다. 미디어파사드 전문 기업 모온컴퍼니는 매일 밤 이 간현암에 예술의 숨결을 불어넣는다. ‘미디어’와 건물 외벽을 뜻하는 ‘파사드’의 합성어인 미디어파사드는 대형 벽면을 스크린 삼아 다양한 콘텐츠 영상을 투사하는 것을 말한다. 이 회사는 도시의 건물을 넘어 자연의 절벽을 캔버스로 삼아 작업하고 있다.

김상우 모온컴퍼니 대표가 지난 14일 원주 간현관광지에서 디지털 장비를 점검하고 있다.


매끈한 건물 외벽에 영상을 비추는 건 그나마 수월하다. 일정한 패턴이 없는 자연물에 선명한 영상을 띄우려면 고도의 기술과 경험이 있어야 한다. 모온컴퍼니 윤철수 영상팀장은 “인공 벽과 달리 자연 암벽은 상이 잘 맺히게 하는 작업이 가장 중요해서 먼저 레이저 스캔을 통해 재질과 형태부터 파악한 뒤 동선 등을 고려해 어울리는 콘텐츠를 찾는다”고 설명했다.

서울 마포구 미디어아트 기업 모온컴퍼니 사무실에서 윤철수 영상팀장(오른쪽)과 허서윤 프로젝트 매니저가 간현암에 사용될 구렁이 그래픽 등 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고 있다.


미디어파사드 작업은 한 프로젝트에 보통 6개월쯤 소요되는데, 간현암은 1년이나 걸렸다. 허서윤 프로젝트 매니저는 “간현암에 가장 어울리는 폭포 영상을 제작하기 위해 세계 폭포 50여곳의 영상 그래픽을 현장에서 테스트했다. 암벽 형태를 따라 구렁이가 넘나드는 장면을 구현하는 시뮬레이션만 6개월이 소요됐다”고 말했다.

‘은혜 갚은 꿩’ 설화에서 구렁이가 꿩을 쫓는 장면이 간현암에 상영되고 있다.
강원도 원주 간현암에 고래가 유영하는 영상이 비춰지고 있다. 형형색색 빛의 향연은 바위와 절벽을 예술의 무대로 탈바꿈시킨다.


폭 250m 암벽을 영상으로 가득 채우기 위해 대형 빔프로젝터 12대가 사용됐다. 열두 구획으로 나눈 공간을 각기 다른 빔프로젝터가 비춘다. 영상이 상영되는 20여분 동안 간현암은 고래를 품은 바다가 되기도 하고, 구렁이가 넘나드는 능선이 되기도 한다. 웅장한 자연경관이 디지털 장비와 만나 융합예술을 빚어내고 있다.

원주=사진·글 김지훈 기자 da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