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초등학생 친딸 '상습 성폭행' 아빠, 2심서 형량 3년 줄어

이장호 기자 입력 2021. 10. 01. 06:00

기사 도구 모음

초등학생 친딸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40대가 2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다만 1심의 징역 13년의 형이 너무 무겁다며 형량이 3년 줄어들었다.

1심의 징역 13년보다 3년이 감형됐다.

다만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고, 2심에서 추가로 4억원을 지급하는 등 피해회복을 위해 나름 진지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1심의 형은 다소 무겁다고 보인다"며 감형 이유를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심 징역13년→2심 징역 10년.."4억원 추가 지급, 피해회복 나름 노력"
아내에게 범행 발각되기 전까지 3년 동안 친딸 성폭행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초등학생 친딸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40대가 2심에서도 중형을 선고받았다. 다만 1심의 징역 13년의 형이 너무 무겁다며 형량이 3년 줄어들었다.

서울고법 형사10부(부장판사 이재희 이용호 최다은)는 30일 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위반(13세미만미성년자위계등간음)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모씨(41)에게 징역 10년을 선고했다. 1심의 징역 13년보다 3년이 감형됐다.

또 1심과 마찬가지로 3년 간의 보호관찰과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및 장애인 복지시설에 10년간 취업제한, 12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함께 명령했다.

재판부는 "친아버지로서 부양 의무가 있는데도 오히려 피해자가 성적 자기결정권을 온전히 행사하지 못하는 아동청소년인 점을 이용해 자신의 성욕을 해소해 비난 가능성이 크다"며 "피해자의 어머니 역시 자책하며 괴로워하고 피해자와 어머니 모두 엄한 처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고, 2심에서 추가로 4억원을 지급하는 등 피해회복을 위해 나름 진지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1심의 형은 다소 무겁다고 보인다"며 감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씨는 초등학생인 친딸을 성추행하고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씨의 범행은 아내에게 발각되기 전까지 3년 동안 반복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조사됐다.

ho86@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