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접종 안받으면 해고'..美서 백신 의무화 동참 대기업 증가세

강민경 기자 입력 2021. 10. 01. 10:58 수정 2021. 10. 01. 14:20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의무화 정책에 점점 더 많은 대기업들이 호응하고 있다고 AFP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유나이티드항공과 타이슨푸드는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규정 시행에 속도를 내고 있고, 이동통신사 AT&T는 노조원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요구 사항을 확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나이티드·타이슨푸드·AT&T 등 백신 의무화 정책에 호응
공화당과 파일럿 등 일부 노동단체 의무화 반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7일(현지시간) 백악관 청사 사우스 코트 강당에서 코로나19 백신 부스터 샷을 접종하고 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의무화 정책에 점점 더 많은 대기업들이 호응하고 있다고 AFP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최근 유나이티드항공과 타이슨푸드는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규정 시행에 속도를 내고 있고, 이동통신사 AT&T는 노조원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요구 사항을 확대했다.

일부 직원 단체와 정치인들은 이런 백신 의무화 움직임에 크게 반대하고 있지만 백신 의무화 규정을 도입하는 대기업들은 점점 많아지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의무화 정책 발표 이후 미국 기업 4곳 중 1곳이 이 정책에 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보다 무려 16% 증가한 수치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30일 약 400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25%가 백신 의무화 규정을 도입했고 13%는 의무화를 계획 중이었다고 전했다. 20%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으며, 40%는 예방접종 의무화 대신 직원들을 상대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벌이려 한다고 답했다. 같은 조사에서 백신 의무화 규정 도입으로 인해 기업들은 2~8%의 인력을 잃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었다.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의무화 정책에 가장 수용적인 대기업인 유나이티드항공은 백신 미접종 직원들을 해고하겠다며 초강경책을 내놨다. 이 기업은 백신을 거부하던 직원의 숫자가 593명에서 320명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이는 건강상이나 종교상의 이유로 의무화 면제를 요청한 이들을 제외한 접종 거부자의 99.5%가 해고된다는 뜻이라고 유나이티드항공 측은 설명했다.

식품업체인 타이슨푸드는 미국 내 직원의 91%, 즉 10만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을 1회차 이상 접종했다고 발표했다. 이 업체는 백신을 접종한 직원에게 200달러(약 24만원)의 인센티브를 지원하고 있으며, 근로시간 외에 예방접종을 받을 경우 최대 4시간 분의 급여를 제공한다.

AT&T는 보도자료를 내고 노조 직원들이 내년 2월1일까지 완전한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과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정보기술 업계도 백신 의무화 규정을 도입했으며, 석유회사 셰브론과 투자은행 모간스탠리와 같은 다른 분야의 대기업들도 직원 전체 또는 일부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규정을 만들었다.

미국 유나이티드항공 여객기. © AFP=뉴스1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9일 미국 노동부의 직업안전보건국(OSHA)을 통해 100명 이상의 직원을 보유한 모든 고용주가 근로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 하거나 백신 미접종자들에게 최소 주1회 코로나19 음성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하는 긴급 규칙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기업들은 대체로 동의하는 입장이다. 퍼런스보드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기업 지도자 가운데 60% 이상은 직원들의 백신 의무화에 동의했다. 그러나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은 관련 정책을 시행하는 것이 어려울 것이라고 답했다.

일부 노동단체들도 백신 의무화 정책에 반대 의사를 나타내고 있다.

미국 내 파일럿 1만5000여명의 권익을 대표하는 전미조종사협회(APA)는 백신을 안 맞은 조종사들이 비행에 나설수 있도록 허용하는 예외 규정을 마련해 달라고 촉구했다.

에릭 퍼거슨 APA 회장은 휴가철 조종사 인력 부족을 우려하며 "일부 회원들은 의학적인 이유로 예방접종을 받을 수 없는 반면, 다른 회원들은 직업상 부작용 가능성에 대한 우려로 접종을 꺼리고 있다"고 말했다.

past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