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녹취록에 정관계 350억대 로비 정황.. '게이트' 되나

박현준 입력 2021. 10. 01. 20:01 수정 2021. 10. 02. 10:48

기사 도구 모음

검찰이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키맨'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전격 체포하면서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검찰은 또 수천억원의 막대한 개발 수익의 구체적인 자금 흐름을 확인해 녹취록에 언급된 정관계 금품 로비가 실행됐는지, 권순일 전 대법관 등 이름이 거론된 전직 고위 법조인들의 역할 등도 규명할 방침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檢, 유동규 체포로 수사 가속도
유, 성남도공 재직 때 사업 주도
권순일 전 대법관 역할 등 조사
이재명 측근도 대장동아파트 취득
당사자 "적법한 분양 절차에 따라 취득" 반박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30일 경기 용인시 기흥구의 오피스텔을 나오면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KBS 방송화면 캡처
검찰이 경기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키맨’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전격 체포하면서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수사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특히, 검찰이 확보한 녹취록에 판검사 등 정관계 인사들에 대한 350억원대 로비 정황도 담기면서 수사 상황에 따라 이번 사건은 초대형 게이트로 비화할 수도 있다.

검찰이 1일 유 전 본부장을 체포한 것은 지난달 29일 대대적인 압수수색으로 강제수사에 착수한 지 이틀 만이다. 이는 의혹의 중심인물인 유 전 본부장을 상대로 의혹 전반의 실마리를 풀어나가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사업이 이재명 성남시장 취임 후 민관 합작으로 추진될 때 사업을 주관한 성남도시개발공사(성남도공) 기획본부장을 지내며 사업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화천대유가 포함된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될 때는 성남도공 사장 직무대리였다. 이후 시행사 ‘성남의뜰’의 주주 구성과 수익금 배당 방식을 설계한 것도 유 전 본부장으로 지목된다.

그가 실소유주로 지목된 유원홀딩스도 개발 수익을 나눠 갖기 위한 유령 회사라는 의심을 받고 있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화천대유 등 민간 사업자에게 절대 유리한 수익배당 구조를 설계하고, 그 대가를 받아 챙겼는지 등 비위 혐의를 캐기 위해 성남도공 관계자 등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또 수천억원의 막대한 개발 수익의 구체적인 자금 흐름을 확인해 녹취록에 언급된 정관계 금품 로비가 실행됐는지, 권순일 전 대법관 등 이름이 거론된 전직 고위 법조인들의 역할 등도 규명할 방침이다. 로비 정황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엄청난 파장이 예상된다.
지난 29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 화천대유자산관리 사무실에서 압수수색을 마친 검찰 관계자들이 압수품을 옮기고 있다. 연합뉴스
이런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의 최측근인 정진상 캠프 총괄부실장(전 경기도 정책실장)이 박영수 특별검사 딸이 분양을 받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지구의 아파트에 거주하는 사실도 확인됐다. 정 부실장 측은 화천대유와 아무런 관련 없이 정당한 절차에 따라 취득한 아파트라는 입장이다.

한편, 성남의뜰과 화천대유가 2018년 환경영향평가를 통과하면서 대장지구 북측 송전탑 지중화를 약속했지만 지중화 공사를 책임진 한국전력과 수년째 공식 협의조차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전력이 국민의힘 윤영석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한전은 “북측 송전선로에 대한 지중화 진행 사항은 없으며, 택지지구 개발자가 지중화 요청 시 검토 예정”이라고 답했다. 윤 의원은 “수천억원의 비정상적 배당 수익을 올린 화천대유가 정작 성남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송전탑의 지중화 비용을 아끼겠다고 절차를 무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고용노동부는 화천대유가 곽상도 의원 아들에게 산업재해 위로금 등 명목으로 퇴직금 50억원을 지급한 것과 관련해 화천대유 측에 곽 의원 아들의 산재 경위를 담은 보고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박현준, 안병수, 이창훈, 이종민 기자, 성남=오상도 기자 hjunpark@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