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문 대통령 "국군 책무는 항구적 평화"..북 미사일 언급 않고 국군의날 기념사

김상범 기자 입력 2021. 10. 01. 21:1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마라도함 타고 첫 포항 해상 기념식
“군 혁신의 핵심은 인권” 자정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오전 경북 포항 영일만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기념행사에서 거수경례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일 “우리 군을 신뢰한다”며 “이러한 신뢰와 자부심을 바탕으로 한반도 종전선언과 화해와 협력의 새로운 시대를 국제사회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해병대 1사단이 위치한 경북 포항시 영일만 해상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날 기념행사에서 “국군 최고통수권자의 첫번째 가장 큰 책무는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만들고 지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북한의 지대공미사일 실험 등 최근의 미사일 발사에 대한 언급은 연설에 담기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월 아프가니스탄 특별기여자 구출작전인 ‘미러클 작전’을 언급하며 “해보지 않았고 성공을 장담할 수 없었던 작전이었지만, 대한민국은 단 한 명의 희생자 없이 강한 저력을 보여줬다”며 “평화의 한반도를 만들어내겠다는 우리 군의 헌신이 오늘 우리 국방력을 세계 6위까지 올려놨다”고 말했다.

제73주년 국군의날 기념식이 1일 경북 포항 영일만 해상 마라도함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 ‘국방개혁 2.0’ 성과도 거론했다. 문 대통령은 “최첨단 국방과학기술을 무기체계에 적용하고, 민간 산업의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며 “또한 굳건한 한·미 동맹을 바탕으로 40년간 유지되어 온 미사일지침을 완전 폐지해 훨씬 강력한 미사일을 개발하며 실전배치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미 양국은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면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의 의지를 다시 확인했고, 우리는 전환 조건을 빠르게 충족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군 혁신의 핵심은 ‘인권’”이라며 “군 인권을 위해 뼈를 깎는 각오로 혁신하는 것이 강군으로 가는 지름길이라는 것을 명심해 달라”고 했다. 지난 5월 상관에게 성추행 피해를 당한 공군 여성 중사가 극단적 선택을 하는 등 성범죄 사건이 잇따르고 있는 군에 자정 노력을 당부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기념식은 최근 취역한 대형 수송함 마라도함 선상에서 열렸다. 국군의날 기념식이 포항에서 개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는 “포항은 6·25전쟁 당시 유엔군이 최초의 상륙전을 벌인 곳이자 낙동강 방어선 전투의 중요 거점”이라며 “1959년 해병 1사단이 주둔을 시작한 이래 정예해병 양성의 산실 역할을 해온 곳”이라고 설명했다.

김상범 기자 ksb1231@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