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윤석열 손바닥 '王' 논란.."지지자가 적어준 것" vs "무속인까지 개입하나"

심진용 기자 입력 2021. 10. 02. 13:48 수정 2021. 10. 02. 15:1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지난 1일 국민의힘 대선 경선 방송 토론회에 참석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왼쪽 손바닥에 王(임금 왕)으로 보이는 글자가 쓰여져 있다. MBN 유튜브 캡처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지난 1일 당 대선 경선 TV토론회에 ‘王(임금 왕)’으로 보이는 문자를 적어 나온 것을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윤 전 총장 측은 “지지자들이 격려 의미로 적어준 것을 토론회 시작까지 지우지 못했다”고 2일 밝혔다.

전날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5차 TV토론 영상을 보면 윤 전 총장 왼쪽 손바닥 한 가운데 王으로 보이는 글씨가 작게 쓰여져 있다. 윤 전 총장이 경쟁 후보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 등에서 수 차례 손바닥을 들어 보이면서 글씨가 노출됐다.

이두아 캠프 대변인은 이날 기자와 통화하면서 “(1일) 오전 후보가 차를 타려고 집 밖으로 나오는데 동네에 연세 좀 있으신 여성 주민 몇 분이 후보를 붙들고 ‘토론회 잘하시라’며 격려차 적어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후보 손금을 따라 그은 건데 처음에 물티슈로 닦았지만 안 지워졌고, 알코올 성분이 있는 세정제로 다시 닦았는데도 지워지지 않았다”면서 “결국 지우지 못한 채 그대로 방송에 나가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부에서 역술적인 의미가 담긴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제기하는 데는 “그런 생각이 있었다면 방송에는 반창고 등으로 가리고 나가지 않았겠느냐”고 말했다.

일회성 해프닝이라는 것이 윤 전 총장측 입장이지만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윤 전 총장 손바닥에 유사한 형태의 글씨가 적힌 것으로 보이는 앞선 토론회 영상이 퍼지는 중이다. 윤 전 총장 캠프 윤희석 대변인은 이와 관련 기자와 통화하면서 “토론회 때마다 이웃 주민 한 분이 손바닥에 그렇게 글씨를 써주시는데, 1일 토론회 때는 특히 글씨가 커서 지우려고 했는데 잘 안지워졌다”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과 ‘양강’으로 경쟁 구도를 이룬 홍준표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선 경선에 무속인까지 개입하고 이번 대선이 정말 저질 대선으로 가고 있다”면서 “대장동 비리 후보도 모자라 각종 비리 의혹 후보에 이젠 무속인까지 등장하는 역사상 최악의 대선 경선”이라고 적었다. 실명을 적지 않았지만, 윤 전 총장의 손바닥 글씨 논란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28일 열린 4차 국민의힘 대선 경선 토론회에 참석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왼쪽 손바닥에 王(임금 왕)으로 보이는 글씨가 적혀있다. MBC 유튜브 캡처
지난달 26일 열린 3차 국민의힘 대선 경선 토론회에 참석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채널A 유튜브 캡처

심진용 기자 sim@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