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데일리

윤석열, '王'자 해명.."처음엔 '왕'자인줄도 몰랐다"

장영락 입력 2021. 10. 03. 15:10 수정 2021. 10. 03. 16:42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손바닥 王자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윤 후보는 "옛날에는 아이들이 열나고 아프거나 중요한 시험을 보러 갈 때 집안 어른들이 '병마를 물리쳐라', '시험 잘 보라'는 의미로 손바닥에 왕자를 써주기도 했다"며 새긴 글자에 특별한 의미는 없음을 거듭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열성적인 지지자가 써준 것, 뿌리치지 못했다"
"주술적 의미면 부적 만들었을 것, 요즘 세상에 왕 어딨나"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가 손바닥 王자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윤 후보는 “처음 써줄 때는 ‘王’자인지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사진=MBN 캡처
3일 연합뉴스는 윤 후보와의 통화를 바탕으로 이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윤 후보는 “손바닥 글씨가 왕이나 대통령, 정권교체와 관련이 있다거나 주술적 의미를 담고 있다는 얘기는 억측”이라며 “지지자가 왕과 같은 기세로 자신감 있게 토론 잘하라고 응원의 뜻으로 써준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같은 동네 사시는 할머니께서 열성적인 지지자 입장에서 써준 것이다. 지지자가 그렇게 하시니 뿌리치지 못했다”고도 말했다.

또 “처음에는 손바닥에 가로로 줄을 긋고 점 세 개를 찍기에 왕자 인 줄도 몰랐다. 세 번째 토론 때 글씨가 커서 ‘왕자입니까’ 물었더니 ‘기세 좋게 토론하라는 뜻’이라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옛날에는 아이들이 열나고 아프거나 중요한 시험을 보러 갈 때 집안 어른들이 ‘병마를 물리쳐라’, ‘시험 잘 보라’는 의미로 손바닥에 왕자를 써주기도 했다”며 새긴 글자에 특별한 의미는 없음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주술적 의미가 있었다면 부적을 만들거나 해서 숨겼겠지, 다 보이게 손바닥 한가운데 적었겠나. 토론하는 날만 그렇게 쓴 것만 봐도 말이 안 되는 얘기”라며 주술 행위 의혹은 부인했다.

왕이라는 표현에서 윤 후보의 구시대적인 정치관을 의심하는 시선이 나오는 데 대해서도 “요즘 세상에 왕이 어딨으며, 대통령이나 정권교체와도 무슨 관계가 있겠나”며 오해라는 입장을 밝혔다.

장영락 (ped19@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