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王자 왜 남았나. 손 안 씻냐' 물으니..尹측 "손가락 위주로 씻는다"

나주석 입력 2021. 10. 04. 09:19 수정 2021. 10. 04. 13:14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선 경선 주자인 윤석열 전 후보 측은 후보 손에 그려진 '임금 왕(王)'자 논란과 관련해 진저리를 냈다.

이같은 해명에 대해 사회자는 "(먹을 것을 받는 것과) 매직으로 왕(王)자를 적어주는 것은 차원이 다른 얘기 아니냐, 그 정도로까지 접근이 일단 용인이 됐던 것부터가 이해가 안 되는데 윤 전 총장은 혼자 다니는 것이냐"고 질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네 할머니들이 적어준 것, 후보가 안 하겠다고 말하기 어렵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주자인 윤석열 전 후보 측은 후보 손에 그려진 ‘임금 왕(王)’자 논란과 관련해 진저리를 냈다. 동네 이웃들이 그려준 것이라는 해명에도 논란이 쉬이 사그라지지 않는 모양새다.

4일 윤 전 후보 측 대변인을 맡은 김용남 전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왕’자 논란을 해명했다. 그는 앞으로 ‘왕’자가 들어간 컵라면도 안 먹고, 배에도 복근 왕자를 만들지 않겠다면서 이번 논란에 대해 질색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 전 의원은 "윤 전 총장 주변에 사시는 할머니들께서 이렇게 기운 내라고 적어준 걸 그걸 선거에 나온 후보가 그걸 이런 거 안 하겠다고 현장에서 거부하긴 상당히 어렵다"고 해명했다.

윤 전 총장은 앞서 여러차례 국민의힘 대선 경선 방송토론회에 손바닥에 한자로 ‘임금 왕’을 그린 채 토론에 나선 모습이 알려져, 무속 논란 등이 불거졌다.

이같은 해명에 대해 사회자는 "(먹을 것을 받는 것과) 매직으로 왕(王)자를 적어주는 것은 차원이 다른 얘기 아니냐, 그 정도로까지 접근이 일단 용인이 됐던 것부터가 이해가 안 되는데 윤 전 총장은 혼자 다니는 것이냐"고 질문했다. 이에 김 전 의원이 "집에 나올 때는 혼자"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회자가 "할머니들이라고 해명했기 때문에 이해가 안 된다"며 "복수의 여러 사람이 동일하게 매직을 갖고 다니면서, 동일하게 왕자를 적어줬다는 게 우연의 일치일 수 있냐", "하루종일 안 지우고 그렇게 다녔다는 것도 솔직히 납득이 잘 안 된다"고 연이어 지적했다. 이에 김 전 의원은 "아침에 썼는지 저녁에 썼는지 잘 모르겠는데 매직으로 크게 쓴 건 5차 토론 때인 것 같고 그전에는 크기로 봐서 매직은 아니고 사인펜이거나 볼펜 정도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사회자는 "윤 전 총장은 손 안 씻냐"며 "어디 가면 보통 방역 때문에 손소독제 발라 닦잖냐. 웬만한 거 지워진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전 의원은 웃으며 "손가락 위주로 씻는 것 같다"고 답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