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YTN

"윤미향, 217차례 정의연 돈 유용"..징계부터 제명 촉구까지

김주영 입력 2021. 10. 05. 22:1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무소속 윤미향 의원이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가운데 일부를 빼돌려 음식점이나 속도위반 과태료 등에 사용했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윤 의원 측은 공적 업무에 든 비용이라고 반박했는데, 야권을 중심으로 당장 제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습니다.

김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이 기소한 윤미향 의원의 공소장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후원금 1억 원을 217차례에 걸쳐 사용한 내용이 담겼습니다.

구체적으로는 갈빗집에서 26만 원을 쓰거나, 음식점, 과자점에서 사용한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윤 의원 개인의 차량 속도위반 과태료나 종합소득세 납부 명목으로도 사용됐습니다.

검찰은 이걸 개인적인 용도로 돈을 빼돌려 쓴 횡령으로 판단했는데, 윤 의원 측은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윤미향 의원은 언급된 사례들은 공적 업무 또는 복리후생 비용으로써 공금으로 회계 처리한 것이라며 악의적 보도를 멈추라고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야권은 입을 모아 윤미향 의원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정의당은 후원금 사용 내역을 납득하기 어렵다며 국회 차원의 징계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오현주 / 정의당 대변인 : 아무리 이해하려 해도 시민들의 상식적인 수준에서 납득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윤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하여 무소속으로 의원직을 수행하고 있는 만큼 국회는 윤리위원회를 신속하게 소집하고 징계 절차를 논의하기를 촉구합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들은 한 발 더 나아갔습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스스로 사퇴하지 않는다면 제명 절차에 들어가겠다고 밝혔고, 하태경 의원은 윤 의원이 있어야 할 곳은 구치소라며 제명 추진에 대해 민주당의 입장을 밝히라고 압박했습니다.

윤미향 의원은 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 횡령 혐의 등으로 1심 재판을 받고 있는데, 민주당은 전 소속 의원과 관련된 이번 논란에 대해 특별한 입장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YTN 김주영입니다.

YTN 김주영 (kimjy081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