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머니투데이

LS전선, 대만 해저케이블 사업 또 수주 쾌거..누적 8000억원

심재현 기자 입력 2021. 10. 06. 09:11

기사 도구 모음

LS전선이 해상풍력 건설업체인 CDWE로부터 2000억원 규모의 대만 해저케이블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하이롱 해상풍력단지에 2025년까지 해저케이블을 공급한다고 6일 밝혔다.

LS전선은 하이롱 해상풍력단지까지 더해 지금까지 발주된 대만 해상풍력단지 사업의 초고압 해저케이블 공급권을 모두 따내는 성과를 거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S전선이 강원도 동해항에서 해저케이블을 선적하고 있다. /사진제공=LS전선


LS전선이 해상풍력 건설업체인 CDWE로부터 2000억원 규모의 대만 해저케이블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 하이롱 해상풍력단지에 2025년까지 해저케이블을 공급한다고 6일 밝혔다.

LS전선은 하이롱 해상풍력단지까지 더해 지금까지 발주된 대만 해상풍력단지 사업의 초고압 해저케이블 공급권을 모두 따내는 성과를 거뒀다. 총 수주액이 8000억원에 이른다.

하이롱 해상풍력단지는 대만 최대 규모의 해상풍력단지 중 하나다. 대만 서해안에서 50여㎞ 떨어진 해역에 조성, 원전 1기에 해당하는 약 1GW(기가와트)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캐나다 노스랜드파워와 싱가포르 위산에너지 등이 공동으로 개발하고 CDWE는 해저케이블 등 주요 자재와 설비를 공급, 시공한다.

대만은 신재생 에너지 확대 정책의 일환으로 2035년까지 총 15GW의 해상풍력단지 개발을 추진 중이다.

LS전선은 앞으로도 대만에서 1조원 이상의 해저케이블 추가 입찰이 진행될 것으로 보고 수주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또 대만에서의 사업 수행 경험을 해상풍력발전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북미와 동남아시아 시장 확대의 발판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그동안 유럽과 북미, 대만 등에서 글로벌 해상풍력 사업자들과 쌓은 긴밀한 협력 관계를 기반으로 국내외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마르코 칸나르 CDWE 프로젝트 총괄책임자는 "대만에서의 사업 경험이 풍부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해저케이블을 생산하는 LS전선과 파트너로 함께 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LS전선은 최근 강원도 동해시 사업장에 1900억원 규모의 추가 설비 투자 계획을 발표하는 등 글로벌 시장 선점을 위한 투자도 이어가고 있다.

심재현 기자 urme@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