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베이비뉴스

성별·연령 따라 달라지는 건강검진 항목, 놓치지 않고 진행하려면?

전아름 기자 입력 2021. 10. 07. 09:05

기사 도구 모음

내시경 검사를 비롯한 건강검진은 암, 만성질환 등 생명과 신체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줄 수 있는 질환을 조기에 발견해 건강을 지키는 데 많은 도움을 준다.

이러한 국가건강검진과 국가암검진만 꼬박꼬박 받더라도 주요 질환을 예방하고 조기 진단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된다.

다만, 특정 질환에 대한 가족력이 있거나 유전적 소양이 있거나 그 밖의 건강 문제가 존재한다면 수검 대상 연령이 되기 전부터 스스로 내시경 검사나 여성검진 등을 통해 건강을 돌볼 필요가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건강정보] 국가건강검진, 얼마나 알고 계신가요?

【베이비뉴스 전아름 기자】

내시경 검사를 비롯한 건강검진은 암, 만성질환 등 생명과 신체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줄 수 있는 질환을 조기에 발견해 건강을 지키는 데 많은 도움을 준다. 그러나 막상 건강검진을 받으려 해도 너무 많은 검사 종류에 막막하기부터 하다. 이럴 땐 자신의 연령과 성별에 맞게 진행되는 국가건강검진을 참고해 검진을 진행하면 된다. 

도움말=주생명의원 윤보라 원장. ⓒ주생명의원

국가건강검진은 질병의 조기 진단을 목적으로 시행하는 건강검진을 말한다. 그 중 일반건강검진은 국민건강보험 가입자 중 지역세대주, 직장가입자, 만20세 이상 세대원과 피부양자, 만19세 이상 64세 이하 의료급여 수급권자를 대상으로 하며, 출생연도에 따라 2년에 1회씩 실시한다. 신장, 체중, 허리둘레, 체질량지수, 시력, 청력 등을 측정하며 혈압, 신장질환, 빈혈, 당뇨병, 간장질환, 폐결핵 및 기타 흉부질환, 구강질환에 대한 검사를 진행한다. 

성인이라면 국가암검진도 빼놓지 말고 받아야 한다. 성별과 연령에 따라 수검 대상이 달라지기 때문에 주의 깊게 살펴보아야 하지만 대개 수검자의 거주지에 검사 권고 통지서가 날아오기 때문에 이것만 참고해도 충분하다.

만 40세 이상의 남녀는 위내시경검사를 통한 위암 검진을 2년에 1회 받을 수 있으며 대장암 검진은 1차 분변잠혈검사 후 이상소견이 발견되었을 때 2차로 대장내시경 검사를 시행하는 방식이다. 대장암 검진은 만 50세 이상의 남녀가 1년에 1회 받을 수 있다. 

간암과 폐암 검진은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진행되는데 간암 검진은 만 40세 이상부터 6개월에 1회씩, 폐암 검진은 만 54세이상 74세 이하의 연령대에 2년에 1회씩 적용한다. 

여성만을 대상으로 하는 국가암 검진도 있다. 바로 유방암과 자궁경부암이다. 2년에 1회 진행되며 유방암은 만 40세 이상을, 자궁경부암은 만 20세 이상을 대상으로 한다. 

이러한 국가건강검진과 국가암검진만 꼬박꼬박 받더라도 주요 질환을 예방하고 조기 진단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된다. 다만, 특정 질환에 대한 가족력이 있거나 유전적 소양이 있거나 그 밖의 건강 문제가 존재한다면 수검 대상 연령이 되기 전부터 스스로 내시경 검사나 여성검진 등을 통해 건강을 돌볼 필요가 있다. 

대전 주생명의원 윤보라 원장은 "건강검진 시스템을 갖춘 의료기관에서는 기본 검사 항목에 특정 부위에 대한 추가 정밀 검사를 더한 건강검진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러한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자신의 건강 상태를 더욱 꼼꼼하게 살펴 볼 수 있으므로 필요하다면 활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과나 산부인과, 유방외과 등 여러 진료과를 운영하는 의료기관을 이용할 경우, 건강검진 결과를 토대로 곧장 진료에 들어갈 수 있어 건강을 보다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베이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