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2021 서울 스마트시티 위크, 온라인서 열린다..미래 서울 그린다

예병정 입력 2021. 10. 07. 11:15

기사 도구 모음

서울시가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글로벌 도시와 기업, 학계, 전문가 등 국내외 디지털 리더들이 함께 지식과 기술, 노하우를 공유하며 미래 서울의 모습을 그려보는 온라인 공론장을 연다.

서울 스마트시티 위크의 주요 프로그램은 △디지털 관련 기업의 혁신 솔루션 사례와 4차산업 기술을 강연 형식으로 엮은 'SSW 인사이트' △국내·외 도시의 ICT 정책과 코로나 대응사례 발표 및 패널 토의, 세바시 강연, 메타버스 좌담회로 구성된 '서울 스마트시티 리더스포럼' 등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료=서울시
[파이낸셜뉴스] 서울시가 정보통신기술(ICT) 관련 글로벌 도시와 기업, 학계, 전문가 등 국내외 디지털 리더들이 함께 지식과 기술, 노하우를 공유하며 미래 서울의 모습을 그려보는 온라인 공론장을 연다.

서울시는 오는 12~19일 '비대면사회와 앞당겨진 미래'를 주제로 온라인 '2021 서울 스마트시티 위크'를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올해 행사는 4차산업 기술의 대중화에 방점을 두고 강연, 포럼, 좌담회 등 총 14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전문가뿐만 아니라 디지털 문명에 익숙한 MZ세대, 남녀노소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관련 내용을 접할 수 있도록 했다.

유튜브 조회수 94억뷰로 전 세계 유튜브 조회수 1위를 기록 중인 '핑크퐁 아기상어' 지식재산권(IP)을 개발한 스마트스터디의 이승규 부사장과 인공지능(AI) 앵커 모델을 개발한 딥브레인AI의 김정영 사업개발실장이 강사로 나서 기업 혁신사례를 강연한다. 또 유튜브 구독자 100만명을 보유한 강연콘텐츠 플랫폼 '세바시'와 공동으로 기획한 '알쓸신잡' 스타일의 강연도 준비됐다.

메타버스 플랫폼을 적용한 신개념 좌담회도 선보인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최초로 아바타로 참석해 시민들에게 환영의 인사를 전할 예정이다. 연사, 시민 관중들도 모두 각자의 공간에서 아바타로 접속한다.

서울 스마트시티 위크의 주요 프로그램은 △디지털 관련 기업의 혁신 솔루션 사례와 4차산업 기술을 강연 형식으로 엮은 'SSW 인사이트' △국내·외 도시의 ICT 정책과 코로나 대응사례 발표 및 패널 토의, 세바시 강연, 메타버스 좌담회로 구성된 '서울 스마트시티 리더스포럼' 등이다.

아울러 서울시는 이번 행사에 더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할 수 있도록 12~26일 SNS를 활용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박종수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이번 '서울 스마트시티 위크'에서는 변화된 사회를 진단하고 앞으로의 방향을 전망하면서 새로운 시대를 차근차근 준비해 가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