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일본 수도권서 강진으로 최소 32명 부상..열차 탈선, 화재도

김예진 입력 2021. 10. 08. 09:57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수도권에서 약 10년 만에 강진이 발생하면서 최소 32명이 부상을 입고 열차가 탈선하는 등 사태가 발생했다.

8일 공영 NHK,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41분께 수도권 지바(千葉)현 북서부를 진원으로 하는 강진이 발생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지진 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도쿄 23구 내에서 진도 5강 이상 지진이 발생한 것은 10년 만, 동일본대지진 이후"라고 밝혔다.

수도권 5개 지역에서 중상 3명 등 최소 32명이 다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7일 밤 수도권 지바현 북서부서 규모 5.9 지진
진도5강 흔들림…지지물 없이 걷기 힘들 정도

[도쿄(일본)=AP/뉴시스]지난 7일 밤 일본 수도권에서 규모 5.9의 강진이 발생하면서 8일 새벽 수도 도쿄의 한 지하철 역에서 귀가하지 못한 시민들이 역 밖에 주저앉아 있다. 지하철 운행이 일시 중단됐기 때문이다. 2021.10.08.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수도권에서 약 10년 만에 강진이 발생하면서 최소 32명이 부상을 입고 열차가 탈선하는 등 사태가 발생했다.

8일 공영 NHK, 지지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0시 41분께 수도권 지바(千葉)현 북서부를 진원으로 하는 강진이 발생했다. 지진의 규모는 5.9, 진원 깊이는 75㎞다. 수도 도쿄(東京)도 23개 구(區)에서는 진도 5강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일본 기상청은 지진의 흔들림을 진도1·진도2·진도3·진도4·진도5약(弱)·진도5강(强)·진도6약·진도6강·진도7 등 10단계로 나누고 있다. 진도7이 가장 높은 수준이다. 진도5강은 선반에 있는 물건이 떨어지는 경우가 많고, 지지물을 붙잡지 않으면 걷기 어려울 정도로 규정하고 있다.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는 지진 후 총리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도쿄 23구 내에서 진도 5강 이상 지진이 발생한 것은 10년 만, 동일본대지진 이후"라고 밝혔다. 그는 지진으로 귀가가 어려워진 사람들을 인지하고 있다면서 철도 등 사업자에게 협력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당국에 구명, 구조 지시를 내렸다.

수도권 5개 지역에서 중상 3명 등 최소 32명이 다쳤다. 피해 집계가 진행되면서 부상자는 늘어날 수 있다.

경시청에 따르면 도쿄 아다치(足立)구에서 열차 닛포리·토리네(日暮里·舍人) 라이너가 지진으로 긴급 정차했을 때 바퀴가 빠지며 승객들이 넘어졌다. 3명이 부상했다.

[도쿄(일본)=AP/뉴시스]지난 7일 밤 일본 수도권에서 규모 5.9의 강진이 발생하면서 수도 도쿄도의 도쿄역의 모든 열차 운행이 일시 중단됐다. 귀가하지 못한 시민들이 역 밖에서 택시를 기다리고 있다. 2021.10.08.

정전과 수도관 파열도 잇따랐다. 도쿄 JR시나가와(品川)역은 8일 오전 0시까지 정전이 계속됐다. 전철 운행 중단으로 귀가하지 못한 사람들은 역내에 주저앉아 밤을 샜다. 택시 승강장에는 100명이 넘는 줄이 생기기도 했다.

도쿄 아다치(足立)구의 교차로에서는 수도관 파열로 도로가 물로 넘쳐 경찰관이 나서 교통 통제를 진행하고 있다.

도쿄소방청에 따르면 지진으로 화재 신고가 잇따라 8일 0시 기준 소방차와 구급차가 81번 출동했다.

후지(富士)석유의 지바현 소데가우라(袖ヶ浦)시 정유소에는 화재가 발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