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日 수도권 지진, 대지진의 전조?..전문가 "언제 일어나도 이상하지 않아"

윤태희 입력 2021. 10. 10. 14:21

기사 도구 모음

일본 수도권에서 지난 7일 10여 년 만에 최대 진도 5강의 강한 지진이 일어나 지금까지 50여 명의 부상자가 확인된 가운데 이는 거대 지진의 전조일 수 있어 최대한 경계해야 한다고 일본의 저명한 지진학자가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닛칸겐다이 9일자 보도에 따르면, 다카하시 마나부 리쓰메이칸대 특임교수(재해위기관리)는 이번 지진이 태평양판과 필리핀해판의 경계에서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日 수도권 지진, 대지진의 전조?…전문가 “언제 일어나도 전혀 이상하지 않아”(사진=일본기상협회)

일본 수도권에서 지난 7일 10여 년 만에 최대 진도 5강의 강한 지진이 일어나 지금까지 50여 명의 부상자가 확인된 가운데 이는 거대 지진의 전조일 수 있어 최대한 경계해야 한다고 일본의 저명한 지진학자가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닛칸겐다이 9일자 보도에 따르면, 다카하시 마나부 리쓰메이칸대 특임교수(재해위기관리)는 이번 지진이 태평양판과 필리핀해판의 경계에서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에 지진이 발생한 간토(関東) 지역 지하에는 육지 판 밑에 남쪽으로부터 필리핀해판이 들어와 있고 더 아래에는 동쪽으로부터 태평양판이 들어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마나부 교수는 “현재 태평양판의 움직임은 워낙 활발해 일본 열도 주변의 다른 판을 꾹꾹 누르고 있다”면서 “눌러진 판이 견딜 수 없게 돼 튀어오르면 거대 지진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마나부 교수는 또 “지난 7일 발생한 지진은 거대 지진 전에 일어나는 규모 4~6 등급의 전진(前震)일 가능성이 있다. 사실 최근 들어 이런 지진이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면서 “언제 거대 지진이 일어나도 전혀 이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7일 일본 수도권 지진 현황(사진=NHK 방송 화면 캡처)

8일 일본 기상청도 이번 지진과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내각부(일본 정부)가 상정하는 수도 직하 지진보다 (진원이) 깊고, 규모가 매그니튜드 5.9로 작다”고 밝히며 이번 지진이 필리핀해판과 태평양판의 경계 부근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동해가 진원으로 태평양 측 후쿠시마가 흔들린 규모 6.1, 최대 진도 3의 지진과 6일 이와테현 앞바다에서 규모 5.9, 최대 진도 5강의 지진 그리고 오스미반도 동쪽 연안의 규모 5.5, 최대 진도 4의 지진은 모두 판의 경계 부근에서 일어났다. 이에 따라 이런 지진은 모두 거대 지진의 전조일지도 모른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닛칸겐다이는 “규모 7 이상의 해구형 지진이 육상에서 일어나면 진도 5강에서는 끝나지 않는다”면서 “바다라면 큰 해일이 일어날 우려도 있다”고 지적했다.

마나부 교수도 “1960~70년대 정비된 인프라가 갱신되지 않고 노후화한 경우가 적지 않다. 붕괴된 와카야마의 수로도 그중 하나다”면서 “거대 지진에 휩쓸리면 다양한 인프라에서 상정 이상의 큰 피해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7일 지진으로 진도 4를 기록한 지바 이치하라시에서는 요로가와강에 있는 수관교가 파손돼 물이 쏟아져 나왔다. 이 시설은 설치된 지 41년이 지난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