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코메디닷컴

야외에서 마스크 벗어도 될까? 가을운동 8원칙

김성은 입력 2021. 10. 11. 06:13

기사 도구 모음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곳곳 가을비 내린다.

가을은 생리적으로 살이 찌기 좋은 계절이지만, 날씨가 걷기, 등산, 자전거타기 등 야외운동을 하기에 적합하기에 운동으로 비만을 예방하고 건강을 챙길 수 있다.

①운동 전 10~20분 준비운동을 한다.

준비운동과 같은 운동을 하면 되고 가벼운 조깅이나 천천히 걷기, 맨손체조 등을 해도 좋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곳곳 가을비 내린다. 중부지방은 영동지방을 제외하곤 아침에 비가 그치겠지만, 영동지방과 남부지방은 밤까지 빗방울 듣겠다.

아침 최저 9~21도, 낮 최고 16~21도로 쌀쌀하겠다. 낮에는 곳곳에 바람 불어 체감온도는 더 떨어진다. 반팔보다는 긴 옷 입고 나서는 것이 좋겠다.

오늘의 건강=날씨가 미쳤는지, 지구온난화와 한반도아열대화로 앞으로 자연스러운 현상일지, 24절기(節氣)가 무의미해졌다.

모기 입이 삐뚤어진다는 처서(8월 23일)가 한 달 반이나 지났지만 가을 모기들이 기승이다. 이슬이 찬 공기를 만나 서리로 변한다는 한로(10월 8일)가 지났지만 어제 대구 낮 최고 31.8도를 기록했다. 그러나 어제, 오늘 가을비와 비거스렁이가 수은주를 뚝 떨어뜨려 진짜 가을바람 느낄 수 있겠다.

가을은 생리적으로 살이 찌기 좋은 계절이지만, 날씨가 걷기, 등산, 자전거타기 등 야외운동을 하기에 적합하기에 운동으로 비만을 예방하고 건강을 챙길 수 있다. 그러나 운동을 쉽게 여겼다가 무리해서 병원을 찾는 사람이 늘어나는 때이기도 하다. 운동도 허투루 보면 오히려 몸을 망치므로 원칙에 따라야 한다.

①운동 전 10~20분 준비운동을 한다. 온몸의 근육과 인대를 늘려주는 스트레칭을 한 뒤 손발목과 무릎, 허리, 어깨, 목 등의 주요관절을 돌리거나 주물러서 충분히 풀어주고 본 운동을 시작한다.

②운동을 처음 시작한다면 처음부터 무리하지 않는다. 땀이 나거나 근육이 뻐근할 정도에서 멈춰야 오래 지속할 수 있다.

③최소 매주 3번 이상은 해야 운동효과가 있다. 주말에 등산, 골프를 즐긴다면 주중에 최소 2회 이상 운동을 해야 건강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셈이다. 가급적 매일 30분 이상 운동하는 것이 하루에 몰아서 10시간 운동하는 것보다 낫다.

④운동시간은 자신의 사정에 따라 맞추면 되지만 고혈압, 당뇨병, 심장병 등이 있다면 가급적 수은주가 뚝 떨어지는 새벽운동은 삼간다.

⑤아직까지 반팔, 반바지로 운동하고 있다면 지금부터는 열손실이 심해져 각종 병에 취약해지므로 긴팔 옷, 긴 바지로 바꾸는 것이 좋다.

⑥백신을 다 맞았다면, 사람들이 밀집하지 않은 곳에서 운동할 때 마스크를 벗어도 무방하다. 공기가 맑다면 틈틈이 길게 숨 쉬면서 호흡기에 활력을 주는 것이 좋다.

⑦운동 뒤에는 반드시 정리운동을 해야 한다. 준비운동과 같은 운동을 하면 되고 가벼운 조깅이나 천천히 걷기, 맨손체조 등을 해도 좋다.

⑧운동을 다시 시작한다면 건강습관도 조정하는 것이 좋다. 물을 마시는 횟수를 늘리고, 흡연을 하고 있다면 운동 재개와 함께 담배를 끊도록 한다.

김성은 기자 (sekim@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