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마음 단단해지는 '멘탈 피트니스' 방법 3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10. 11. 14:00

기사 도구 모음

근육질 몸매를 키우는 데에만 집중하지 말자.

마음도 단단하게 만들어야 한다.

마음 건강을 지키기 위해 '멘탈 피트니스(mental fitness)' 방법을 알아두자.

모든 일에는 좋은 점과 나쁜 점이 공존하지만, 사람들은 흔히 나쁜 점에만 주목해서 스트레스를 키우고 결국 마음의 병을 얻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음이 힘들 때 글을 써서 자신의 마음을 파악하면 감정 에너지 소모가 줄어든다./클립아트코리아

근육질 몸매를 키우는 데에만 집중하지 말자. 마음도 단단하게 만들어야 한다. 마음 건강을 지키기 위해 '멘탈 피트니스(mental fitness)' 방법을 알아두자. 꾸준히 하면 감정 조절 능력 생기고 긍정적 마인드로 바뀐다. 

1. 긍정적인 면을 바라보기

나쁜 일에서조차 긍정적인 면을 찾는 연습을 하자. 모든 일에는 좋은 점과 나쁜 점이 공존하지만, 사람들은 흔히 나쁜 점에만 주목해서 스트레스를 키우고 결국 마음의 병을 얻는다. 나쁜 점을 볼 때는 스트레스 호르몬이 과도하게 생긴다. 좋은 점을 바라보면 스트레스 호르몬은 줄어든다. 마음의 병이 생길 여지도 줄어든다. 어떤 상황에서든 먼저 긍정적인 면을 바라보는 습관을 들이면 '성격 때문에 어쩔 수 없다'고 여겼던 부정적 마인드가 긍정적 마인드로 바뀐다.

2. 글쓰기로 마음 들여다보기

마음이 힘들 때 글을 써서 자신의 마음을 파악하면 감정 에너지 소모가 줄어든다. 심리학자들은 사람들의 평소 걱정하는 것 중에서 70%는 걱정할 필요가 없는 소모적인 것이라고 말한다. 따라서 감정이 흔들릴 때마다 글을 통해 자신의 감정을 발산하고, 감정의 원인을 찾는 습관을 들이면 불필요한 감정 소모가 준다. 우울·불안 같은 힘든 마음이 들기 전에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쓰면 객관적 시선으로 상황을 바라볼 수 있게 된다. 그 과정을 거치는 동안 우리는 '힘들어 하지 않아도 될 일'이라는 것을 자각하게 된다. 걱정을 해도 해답이 없거나 삶에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도 아닌 일이라고 생각하면 힘든 마음이 사라진다. 글쓰기가 부담스러우면 낙서만 해도 된다.

3. 매사 감사하기

다이어트를 할 때, 살 빼는 일에 스트레스를 받기보다 '지금까지 잘 먹었으니 감사해야지'하는 것처럼 마음 단련을 하는 것이다. 그러면 스트레스 호르몬 수치가 떨어지고, 행복한 마음에 올라간 입꼬리가 엔도르핀 분비를 촉진한다. 감사 표현을 자주 하는 사이일 때 친밀하게 느끼고, 감사 표현이 긍정적 정서를 불러오며 갈등을 불식한다. 2주에 한 번 감사 편지를 쓰는 프로그램에 6주간 참여한 사람 대부분이 이전보다 불편한 마음이 줄었다는 미국 켄트스테이트대 연구가 있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