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헬스조선

'이 채소' 껍질째 먹는 게 더 좋다고?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입력 2021. 10. 11. 20:00

기사 도구 모음

건강한 식단을 위해 빠지지 않는 것이 과일과 채소다.

그런데 과일, 채소를 먹을 때 식감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껍질을 그냥 버리는 경우가 많은데, 오히려 껍질째 먹는 게 좋은 과일, 채소들이 있다.

=단호박 껍질에는 '페놀산'이라는 성분이 들어있어 노화를 방지하고 암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육식을 많이 하는 프랑스인들의 심혈관질환 비율이 낮은 이유도 포도 씨와 껍질까지 발효시켜 만든 포도주를 많이 마시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구마 껍질에 많은 안토시아닌은 면역력 향상 효과를 낸다./사진=클립아트코리아

건강한 식단을 위해 빠지지 않는 것이 과일과 채소다. 그런데 과일, 채소를 먹을 때 식감이 좋지 않다는 이유로 껍질을 그냥 버리는 경우가 많은데, 오히려 껍질째 먹는 게 좋은 과일, 채소들이 있다.

▷ 고구마 껍질

=고구마 껍질에는 '안토시아닌'이 풍부해 면역력 향상 효과를 볼 수 있다. 날것을 먹기 좋은 크기로 썰어 샐러드를 해 먹는 것이 좋다. 오일 드레싱을 뿌려 먹으면 흡수가 더 잘 된다.​

​▷​ 단호박 껍질

=단호박 껍질에는 '페놀산'이라는 성분이 들어있어 노화를 방지하고 암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껍질을 깨끗하게 씻고, 쪄서 먹으면 좋다.​

▷​ 양파 껍질

=양파 껍질에는 항산화 물질인 '폴리페놀'과 '퀘르세틴'이 양파 속보다 각각 20~30배, 4배 많이 들어있다. 육수를 끓일 때 양파 껍질을 넣으면 영양소와 부드러운 식감을 동시에 얻을 수 있다.

▷ ​포도 껍질

=포도 껍질의 '레스베라트롤' 성분은 항산화·항암 효과가 있다. 또한 콜레스테롤을 흡착해 심혈관질환을 예방한다. 육식을 많이 하는 프랑스인들의 심혈관질환 비율이 낮은 이유도 포도 씨와 껍질까지 발효시켜 만든 포도주를 많이 마시기 때문이다.

▷​ 사과 껍질

=사과 껍질에는 '셀룰로오스'라는 성분이 들어있다. 이 성분은 장으로 들어가 젤 형태로 변해 배변량을 늘리고, 딱딱한 변을 부드럽게 만들어 변비 예방에 도움을 준다. 또한 껍질에만 있는 '케르세틴'은 강력한 항산화 작용으로 노화 예방에 좋다.​

Copyrights 헬스조선 & HEALTH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