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문화다양성 축제 'MAMF 2021', 22~24일 창원서 개최

홍정명 입력 2021. 10. 13. 10:27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최대 문화다양성 축제인 'MAMF(맘프) 2021'이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창원 성산아트홀과 맘프 온라인 플랫폼에서 개최된다.

13일 맘프추진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16회를 맞는 '맘프'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지난해에 이어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진행하며, 모든 프로그램은 맘프 누리집(홈페이지)과 맘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방송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창원 성산아트홀과 맘프 온라인 플랫폼에서 진행
한·중·일 특별문화공연, 다문화호러퍼레이드 등 다채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국내 최대 문화다양성 축제인 'MAMF(맘프) 2021'이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3일간 창원 성산아트홀과 맘프 온라인 플랫폼에서 개최된다.

13일 맘프추진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16회를 맞는 '맘프'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지난해에 이어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진행하며, 모든 프로그램은 맘프 누리집(홈페이지)과 맘프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방송된다.

오는 22일 오후 7시 창원 성산아트홀 대극장에서 열리는 개막축하 공연을 시작으로, 총 12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과 콘텐츠를 선보인다.

특히 올해는 '한·중·일 특별문화공연'과 '다문화호러퍼레이드:나희2021'를 선보인다.

한·중·일 특별문화공연은 23일 오후 2시부터 3시 30분까지 성산아트홀 대극장에서 재일동포 3세인 민영치 국악 명인의 연출로, 김덕수와 앙상블 시나위, 밴드 유아민락 등 한국의 개성 있는 음악인들을 비롯해 일본, 중국의 실력 있는 연주자들이 퓨전 전통음악 공연과 협주를 펼친다.

아시아 각국 전통 귀신들의 놀이 한마당인 ‘나희2021’은 중국의 강시 등 착하고 힘센 귀신들이 출동하여 코로나19와 같은 역병을 내쫓는다는 기발한 발상을 담은 창작 공연이다.

24일 오후 1시부터 2시 30분까지 성산아트홀 대극장에서 진행되며, 절망 속에서도 새 희망을 늘 꽃피워 온 인류를 응원하기 위해 10개국(한국 포함)의 이주민들이 오랫동안 준비해 온 무대인 만큼 큰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 ‘대한민국이주민가요제-싱어스타’가 23일 오후 7시 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 열린다.

공연연출가 박칼린, 가수 김현철, 가수 김종진이 심사위원으로 참여하고, 8개국 역대 수상자들이 경쟁하는 화려한 경연무대가 준비되어 있다.

24일에는 ‘MAMF 토크쇼’가 오후 3시부터 7시까지 성산아트홀 소극장에서 열린다.

김일중 아나운서를 비롯한 4명의 연예인과 크리스티나(이탈리아), 에바(러시아) 등 방송인으로 활동하는 6명의 이주민 패널들이 참석해 한국살이의 애환과 공감의 대담을 솔직하게 그려낼 예정이다.

이어 ‘아시아팝뮤직콘서트’가 이날 오후 7시부터 성산아트홀 대극장에서 개최된다.

가수 이한철과 스텔라 장의 진행으로 팬텀싱어3 준우승자인 가수 고영열을 비롯해 국내 체류 중인 아시아 7개국 유명가수들이 들려주는 감동의 무대에서 아시아 대중음악의 다양성과 유사성을 직접 느껴볼 수 있다.

‘맘프 국제학술회의’도 열린다.

‘문화다양성 존중 도시의 현황과 과제’를 주제로 22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창원대학교에서 진행되며, 국내외 12명의 전문가 참여해 주제발표와 열띤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공존의 가치를 그림으로 표현하는 '다문화 그림그리기대회'도 23일 창원컨벤션센터 제3전시장에서 열린다.

그 밖에 시사만평가 권범철 화백이 들려주는 이주민 이야기 ‘MAMF웹툰’(총 5화), 14개국 화폐 속 인물과 동식물, 문화유산 등을 찾아 떠나는 ‘MAMF스토리-머니트립’, 역대 맘프 축제 영상을 모은 ‘마이그런츠 아리랑’은 이미 맘프 누리집과 누리소통망서비스(SNS)에 게시되어 많은 관심과 호응을 얻고 있다.

경남도와 맘프추진위원회 관계자는 "현장 관람은 백신접종 완료자 또는 PCR검사 음성확인자만 가능하다"면서 "정부 방역수칙보다 강화된 수칙을 적용하여 안전한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코로나19 대응에 역점을 두고 준비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