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신문

홍준표 "與 갈라서는 편이.." 분당 부채질

강병철 입력 2021. 10. 14. 05:06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13일 당무위원회에서 이낙연 전 대표 측이 이의를 제기한 경선 무효표 문제를 일단락한 가운데 국민의힘에서는 대선 전 '분당'까지 언급하며 내홍을 부채질하는 발언이 이어졌다.

원팀 깨기를 통해 여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의 힘을 빼놓겠다는 전략이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 후보가 민주당 후보가 됐지만 결선 투표를 하지 않고는 원팀이 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준석 "이재명 후보, 우리에겐 생큐"
김재원 "민주당 심리적 분당 될 수도"

더불어민주당이 13일 당무위원회에서 이낙연 전 대표 측이 이의를 제기한 경선 무효표 문제를 일단락한 가운데 국민의힘에서는 대선 전 ‘분당’까지 언급하며 내홍을 부채질하는 발언이 이어졌다. 원팀 깨기를 통해 여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지사의 힘을 빼놓겠다는 전략이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이 후보가 민주당 후보가 됐지만 결선 투표를 하지 않고는 원팀이 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또 “어젯밤 늦게까지 SBS 예능프로인 돌싱포맨을 녹화했다”면서 “옛날 우리 때는 남녀가 모두 서로 참고 살았지만 개성이 강한 요즘에는 서로의 행복을 위해 일찍 갈라서는 것이 좋다는 의식이 강해서 돌싱들이 참 많이 늘어났다”고 썼다. 돌싱(돌아온 싱글)에 빗대 빨리 분당하는 편이 서로에게 낫다는 주장을 펼친 것이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라디오에서 2007년 한나라당 대선 경선에서 박근혜 후보가 패배하자 후보 본인은 승복했지만 지지자들은 끝까지 반발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김 최고위원은 “가처분소송도 하고, 심지어 박 후보가 (지지) 유세하러 가는데 집 앞에 드러누워 못 가게 했다”면서 “단순히 당에서 정치적으로 봉합을 하고 끝나더라도 지지자들의 마음이 또 있어야 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의 정의로운 분들은 후보에 대해서 납득하지 못하고 심리적인 분당 사태가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의 본선 경쟁력을 평가절하하는 말도 나왔다. 이준석 대표는 여당 경선 과정에 대해 “이 후보가 당선된 것은 선거 측면에서는 나쁘지 않다”면서 “생큐라고 하면 너무 노골적일 수 있겠지만 나쁘지 않기 때문에 (야당은) 조용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