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30개월 복무했는데 상병 제대..억울한 71만명, 병장 진급한다

박대로 입력 2021. 10. 14. 09:23

기사 도구 모음

국방부는 현역병으로 30개월 이상 의무복무를 마치고도 상등병으로 전역한 인원을 위해 특별진급 제도를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국방부는 월남전 참전자를 포함해 30개월 이상 복무 후 상등병으로 만기전역한 약 71만여명 장병을 위해 2018년부터 '30개월 이상 복무한 상등병 만기전역자의 특별진급을 위한 특별법' 입법을 추진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상등병 만기전역자의 특별진급법 시행
희망자, 출신 군에 특별 진급 신청해야

[서울=뉴시스]국방부 청사. 2021.08.30. (사진=국방일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국방부는 현역병으로 30개월 이상 의무복무를 마치고도 상등병으로 전역한 인원을 위해 특별진급 제도를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국방부는 월남전 참전자를 포함해 30개월 이상 복무 후 상등병으로 만기전역한 약 71만여명 장병을 위해 2018년부터 '30개월 이상 복무한 상등병 만기전역자의 특별진급을 위한 특별법' 입법을 추진해왔다.

이 법은 지난 4월13일 제정·공포됐고 이날 시행됐다.

특별진급 적용 대상은 2001년 3월31일까지 현역병으로 입영해 30개월 이상 의무복무를 만료한 상등병 만기전역자다.

당시 병 진급이 해당 계급 공석 수만큼 이뤄지다보니 병장 공석 수 대비 진급대상자가 다수인 경우 30개월 이상 복무하고도 병장 진급을 하지 못하고 상등병으로 만기전역했다. 이 같은 사례는 병무청 추산으로 약 71만명에 달한다. 육군이 약 69만2000명, 해군이 약 1만5000명, 공군이 약 3000명이다.

특별진급을 희망하는 경우 상등병 만기전역자나 그 유족은 상등병 만기전역자가 복무한 기관장(각 군 참모총장, 해병대사령관)에게 특별진급 신청을 할 수 있다.

특별진급 신청을 접수한 각 군 참모총장과 해병대사령관은 상등병 만기전역자가 특별진급 제한 사유(복무 당시 강등이상의 중징계나 유죄 판결을 받은 경우)에 해당하는지 사실 조사 후 특별진급 여부를 판정한다.

복무기관장은 신청인에게 특별진급 결정을 알리고 병적상 계급을 병장으로 기록하도록 병무청(지방병무청)에 통보해야 한다.

국방부는 "30개월 이상 복무하고 상등병으로 만기전역하신 분들이 병장으로 특별진급함으로써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의 명예를 더 높여 드릴 수 있기를 기대하며 많은 분들의 신청을 희망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