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이데일리

中보조금으로 폭풍성장한 BOE, 애플 아이폰13 OLED 정식 납품

김보겸 입력 2021. 10. 14. 10:29

기사 도구 모음

세계 최대 액정표시장치(LCD) 업체인 중국 BOE가 미국 애플의 신형 스마트폰인 아이폰13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본격 공급한다.

아이폰13의 6.1인치용 OLED 공급은 삼성전자(005930)와 BOE가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BOE로부터 OLED를 조달받아 공급망을 다양화한다는 전략이다.

쓰촨성 청두시와 멘양시를 거점으로 대규모 OLED 생산공장을 운영 중인 BOE는 충칭시에서도 OLED 패널을 양산해 애플 등에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세계 최대 LCD업체 中BOE, 아이폰13 패널 공급
10년동안 정부보조금 2조원 받으며 세계 1위 꿰차
삼성·LG 양분하던 애플 공급망 3파전으로
아이패드에도 OLED 필요한 애플, 공급망 다양화
지난달 14일 팀 쿡 애플 CEO가 애플 파크에서 아이폰13을 공개한 모습(사진=AFP)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세계 최대 액정표시장치(LCD) 업체인 중국 BOE가 미국 애플의 신형 스마트폰인 아이폰13용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패널을 본격 공급한다. 이전까지는 애플 공급망을 한국 업체들이 과점한 상황이었지만, BOE가 기술력을 높이면서 ‘3파전’을 형성한 모습이다.

14일 니혼게이자이(닛케이)에 따르면 BOE는 지난달부터 아이폰13에 들어가는 6.1인치 OLED 패널을 출하하기 시작했다. 먼저 소량의 OLED를 납품한 뒤 애플이 최종적인 성능 검사를 거치면 대량 공급할 예정이다.

애초 BOE는 리퍼용 패널 등 한정된 용도로만 OLED를 공급하고 있었다. 하지만 아이폰13에 정식으로 대량 공급을 시작하면서 기존 애플 공급사인 삼성디스플레이와 LG디스플레이(034220)를 긴장시키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아이폰13의 6.1인치용 OLED 공급은 삼성전자(005930)와 BOE가 맡는 것으로 알려졌다. BOE가 본격적으로 납품을 시작하면 삼성 몫은 그만큼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BOE는 공급 비율을 초기 20%에서 향후 40%까지 늘릴다는 계획이다.

애플은 BOE로부터 OLED를 조달받아 공급망을 다양화한다는 전략이다. 애플은 새로운 아이패드에도 OLED 투입을 고려 중이며, 2023년 전후로 OLED 도입을 본격화할 수 있다.

BOE는 북경시 정부계 기업이 출자하는 디스플레이 대기업이다. 거대한 자국시장과 정부 보조금 혜택을 등에 업고 2020년에는 LG디스플레이를 제치고 세계 최대 LCD 업체로 거듭났다. 2010년부터 10년간 BOE가 받은 정부 보조금만 2조원에 달한다. 쓰촨성 청두시와 멘양시를 거점으로 대규모 OLED 생산공장을 운영 중인 BOE는 충칭시에서도 OLED 패널을 양산해 애플 등에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다만, 중국의 전력난이 변수가 될 수 있다. 중국은 정부가 탈탄소 정책이 박차를 가하고 석탄 가격이 오르면서 심각한 전력난에 처해 있다. 닛케이는 “BOE 공장에는 전력 문제가 없어 보이지만 애플 공급망 진입을 목표로 하는 중국 기업에 있어 경영상 과제가 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보겸 (kimkija@edaily.co.kr)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