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국민의힘 없어지는 게 낫다" 尹발언에..洪·劉·元 반발 "당이 발밑에 있나"

나주석 입력 2021. 10. 14. 11:24 수정 2021. 10. 14. 13:46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우리 당(국민의힘)은 없어지는 게 맞다'고 언급한 것 때문에 당내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등 당내 경선 경쟁 후보들은 14일 일제히 윤 전 총장을 비판하는 입장을 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우리 당(국민의힘)은 없어지는 게 맞다’고 언급한 것 때문에 당내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 등 당내 경선 경쟁 후보들은 14일 일제히 윤 전 총장을 비판하는 입장을 내놨다. 전날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제주도당에서 개최한 캠프 제주선대위 임명식에서 "그분(경쟁 후보)들이 제대로 못 해 정권 빼앗기고 지방선거·총선를 졌다" "이런 정신머리부터 고치지 않으면 우리 당은 없어지는 것이 낫다" 등 작심 발언을 쏟아냈다.

이에 홍 의원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들어온지(입당한지) 석 달밖에 안 된 사람이 정신머리 안 바꾸면 당 해체 해야 한다?, 이건 넘어가기 어렵다"며 "그 못된 버르장머리 고치지 않고는 앞으로 정치 계속하기 어렵겠다"고 원색적 경고를 쏟아냈다. 홍 후보 캠프도 성명서를 통해 "경선 주자들과 우리 당 지지자들을 모욕한 것에 대해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유승민 전 의원도 "지지도 좀 나온다고 정치가 그리 우습게 보이고 당이 발밑에 있는 것 같냐"고 반발했다.

원희룡 전 제주도 지사 역시 "경선 과정에서 후보 검증은 필수적인 요소"라면서 "(윤 전 총장의) 발언은 분명한 실언이며 당원을 모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선 후보 간 감정적 대립이 격해지자 이준석 대표도 분위기 정리에 나서는 모습이다.

그는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윤 전 총장의) 이런 메시지가 과잉으로 받아들여지면 국민들에게 안 좋은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다"고 우려의 뜻을 표했다.

자신을 향한 비판 목소리에 강렬 반발하던 윤 전 총장은 최근 들어 ‘포용적 모습’으로 돌아서는 전략을 택해왔다. 그러나 경쟁자들의 비판 수위가 오히려 더 거세지자 전략을 재수정한 것으로 보인다. 경쟁 후보들의 비판에 윤 전 총장은 "정권교체를 간절히 원하는 국민과 당원들께서 현명하게 판단하실 것"이라는 입장을 캠프를 통해 밝혔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