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뉴시스

김의겸 "콘진원 지원금 1억원 들어간 김건희 관상앱 논란"

이현주 입력 2021. 10. 14. 11:29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 대권주자로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예산 1억원을 부당하게 지원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김 의원은 "김건희씨에게 지원했던 관상앱이 상용화되지 못했다는 증언을 확보했다"며 "결국 콘진원이 지원한 것은 표절의혹 1억원짜리 김건희씨 박사논문 뿐"이라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사내용 요약
조현래 콘진원장 "2006년도 사업…종합 검토 하겠다"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공동취재사진) 2021.08.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로 나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아내 김건희씨가 한국콘텐츠진흥원의 예산 1억원을 부당하게 지원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은 14일 국정감사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김 의원은 "김건희씨에게 지원했던 관상앱이 상용화되지 못했다는 증언을 확보했다"며 "결국 콘진원이 지원한 것은 표절의혹 1억원짜리 김건희씨 박사논문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이 콘진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김씨가 이사로 재직하던 H컬쳐테크놀로지는 콘진원으로부터 2007년 7000만원, 2009년 1500만원을 지원받았다. 해당 회사가 관상앱 '애니타'를 개발하고, 해외에 진출하는 것을 지원하기 위한 금액이다.

김 의원은 김씨가 이 관상앱 제작지원사업의 '수행책임자'로 이름을 올렸고, 한 달에 350만원씩 4개월 동안 1400만원의 인건비를 받았다고 밝혔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김씨의 국민대 박사논문은 이 사업계획서와 이 사업을 통해 만들어진 결과물의 다수를 그대로 베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는 주장이다.

김 의원은 이날 '1억원 지원을 받고 만들었던 앱은 시판용이 아닌 간단한 버전이었다. 관상 넣으면 세 개 정도 서비스만 보이고 마무리짓는 정도였다'는 당시 관계자의 증언을 공개했다.

그는 "콘진원은 김씨의 관상앱이 상용화되고 널리 쓰일 것이라 예상해 지원을 했지만 결국 결과물은 없고 김씨에게 박사 타이틀을 달아 준 문제의 논문만 남아 있는 것"라며 "나라에서 월급도 주고, 논문 쓰라고 1억여원 개발비까지 준 셈"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콘진원에서 규정위반 및 보조금관리법 위반으로 법과 원칙에 입각해 처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에 조현래 원장은 "이 내용은 2006년도 사업으로 당시 법률을 다시 살펴봐야 할 것 같다"며 "종합적으로 검토를 해 보겠다"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