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지디넷코리아

감염병전문병원 만들라는 기부금 두고 복지부-기재부 주도권 다툼

김양균 기자 입력 2021. 10. 14. 11:49

기사 도구 모음

중앙감염병전문병원 설립을 위한 기부금을 두고 부처 사이에 주도권 다툼이 벌어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돈 몇 천억 원 기부금이 들어왔다고 온갖 이해관계자들이 불나방처럼 붙고 기재부는 자기 돈인 양 검증하겠다고 나서는데, 보건복지부의 정책의지는 실종된 상태다."

복지부가 중앙감염병병원 구축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이 의원의 지적에 복지부 박향 공공보건정책관은 "사업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복지부·기재부·의료원의 협조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 "행정 프로세스 주장하던 상황 아쉬움 토로한 것..현재는 논의 원활

(지디넷코리아=김양균 기자)중앙감염병전문병원 설립을 위한 기부금을 두고 부처 사이에 주도권 다툼이 벌어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돈 몇 천억 원 기부금이 들어왔다고 온갖 이해관계자들이 불나방처럼 붙고 기재부는 자기 돈인 양 검증하겠다고 나서는데, 보건복지부의 정책의지는 실종된 상태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이 지난 8월 24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한 말이다. 정 원장은 1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기존 행정 프로세스만을 주장하던 당시 상황에 대해 아쉬움을 느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왼쪽부터) 무소속 이용호 의원,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 (사진=국회)

이는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유족들이 국립중앙의료원에 7천억 원을 기부한 이후 기획재정부와 복지부 등이 기부금의 활용을 둘러싸고 ‘불협화음’이 벌어진 것을 꼬집은 것이었다. 당시 발언을 소개한 무소속 이용호 의원은 “관계기관들이 주도권 다툼을 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원장은 기부금 활용과 관련해 “투명성·책임성 확보를 위한 틀과 룰을 만들고 자율성 및 이해관계자 배제 원칙을 세웠다”며 “이 과정에서 국가정책사업의 아쉬움이 있었지만, 현재는 복지부와 합의와 논의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감염병전문병원은 오는 2026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목표 달성이 녹록치는 않아 보인다. 정 원장은 “예산 확보가 안 돼 3월까지는 설계가 들어가야 2026년 완공이 가능하다”고 호소했고, 이 의원도 “내년 기재부에서 적정성 재검토가 안 되면 설립이 2026년보다 늦어질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복지부가 중앙감염병병원 구축에 적극 나서야 한다는 이 의원의 지적에 복지부 박향 공공보건정책관은 “사업이 원활히 진행되도록 복지부·기재부·의료원의 협조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김양균 기자(angel@zdnet.co.kr)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