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장병 싫어하는 흰우유·부실 보훈단체 반찬 퇴출

양낙규 입력 2021. 10. 14. 14:26

기사 도구 모음

군 장병들에게 보급되던 흰 우유가 군대 식탁에서 사라진다.

군 장병들의 선호도가 떨어져 군당국이 과감하게 퇴출하기로 했다.

의무적으로 흰 우유를 보급하지 않고 장병이 원하는 경우에만 공급한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초코·딸기우유, 두유 등 다양한 유제품을 선택해 먹을 수 있는 장병 선택권이 확대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양낙규 군사전문기자]군 장병들에게 보급되던 흰 우유가 군대 식탁에서 사라진다. 군 장병들의 선호도가 떨어져 군당국이 과감하게 퇴출하기로 했다.

14일 군 당국이 발표한 군 급식 개선 종합대책에 따르면 흰 우유는 올해 연간 393회 급식되는데 내년 313회(올해 기준의 80%), 2023년 235회(60%)로 줄인 뒤 2024년부터는 급식기준을 완전 폐지하기로 했다.

의무적으로 흰 우유를 보급하지 않고 장병이 원하는 경우에만 공급한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초코·딸기우유, 두유 등 다양한 유제품을 선택해 먹을 수 있는 장병 선택권이 확대된다.

쌀 소비 촉진을 위해 햄버거빵, 핫도그빵, 건빵, 쌀국수 등 가공식품에서 쌀을 의무적으로 함유해야 했던 제도도 폐지되고, 내년부터 조리병의 수고를 덜고 맛 보장을 위해 완제품 김치만 보급하도록 했다.

농·수·축협과 수의계약으로 이뤄지던 주요 식자재 조달도 2025년 이후에는 전량 경쟁 방식으로 전환한다. 기존 농·축·수협과의 수의계약은 2024년까지는 유지하되 계약 물량을 올해 기본급식량과 비교해 내년 70%, 2023년 50%, 2024년 30% 수준으로 단계적으로 축소하고, 2025년 전량 경쟁조달로 바뀐다.

정부는 중소기업 제품만 썼던 통조림류와 면류, 소스류, 장류 등에 걸친 16개 품목을 내년부터는 대기업 제품도 조달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특히 문제가 되었던 보훈·복지단체와의 급식류 수의계약도 내년부터 폐지한다. 현재 상이군경회가 김치를 수의계약으로 공급하는 등 일부 품목이 이런 방식으로 조달된다. 보훈·복지단체에 수의계약으로 배정된 피복류도 내년부터 차츰 줄어 2025년 이후에는 전량 경쟁조달로 전환하기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보훈단체 납품하는 일부 물품 중 장병 만족도가 떨어져 장병의 기본권 보호 문제점 등이 있었다"면서 "국가 예우가 필요한 분들에게는 직접적 지원 방안을 관계부처와 찾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양낙규 군사전문기자 if@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