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김건희 박사논문 두고 국민대 갑론을박.."지도교수 부끄럽다"

김치연 입력 2021. 10. 14. 15:53

기사 도구 모음

국민대 교수회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학위 논문 의혹에 관해 의견표명을 하지 않기로 했지만, 이를 결정하는 투표 과정에서 찬반 의견이 첨예하게 엇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대학가에 따르면 국민대 교수회가 이달 5∼8일 진행한 김씨 논문 재조사에 관한 의견 표명 여부 투표에서 기타 답변으로 교수회 소속 교수들이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교수회 투표 결과 의견표명 않기로..동문 비대위 "교수회가 꼼수 부려"
국민대 교수, '김건희 논문 재조사 촉구' 1인 시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국민대 교수회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의 박사학위 논문 의혹에 관해 의견표명을 하지 않기로 했지만, 이를 결정하는 투표 과정에서 찬반 의견이 첨예하게 엇갈린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대학가에 따르면 국민대 교수회가 이달 5∼8일 진행한 김씨 논문 재조사에 관한 의견 표명 여부 투표에서 기타 답변으로 교수회 소속 교수들이 다양한 의견을 내놨다.

익명으로 공개된 답변에서 한 교수는 "이 논문에 사인한 지도교수가 국민대 구성원에게 사과하든 뭔가 조처를 해야 한다. 김씨 논문보다 이런 분이 저희와 같은 교수라는 게 더욱 부끄럽다"고 비판했다.

'교수회가 교수회답게 보다 적극적인 입장을 취해야 한다'라거나 '김씨 논문의 공정한 재수사를 촉구한다', '공정하고 철저하게 논문을 검증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반면 "정확한 팩트 사실이 무엇인지 명확하지 않다. 언론에 떠도는 부정확한 내용을 근거로 교수회가 의견을 표명하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는 주장도 나왔다. 또 '규정에 따라 결정된 사안에 대해 교수회가 관여하는 것은 부당하다'라거나 '학교의 결정 과정의 정당성을 믿는다'는 의견도 있었다.

국민대 교수회가 이달 5∼8일 4가지(적극대응·소극대응·비대응·기타) 선택지를 놓고 진행한 투표에서는 '적극대응'(38.6%·114명)과 '비대응'(36.9%·109명)이 근소한 차이로 갈려 결선투표로 이어지게 됐다.

하지만 13일까지 이뤄진 결선투표 결과 '적극대응'(53.2%·173명)과 '비대응'(46.8%·152명) 어느 쪽도 3분의 2 이상 득표하지 못해 안건 자체가 폐기됐다.

이에 교수회 측은 외부적으로 입장은 표명하지 않되, 이 사안의 처리 과정과 결과를 공문 형태로 학교 본부에 통보해 교수들의 관심과 의견을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투표 결과를 두고 졸업생들로 이뤄진 '김건희 논문 심사 촉구 국민대 동문 비대위'(비대위)는 "교수회가 의견 표명이 마땅한 책무인데도 갖은 꼼수를 부려가며 회피한 건 너무나 무책임하고 실망스럽다"고 비판했다.

비대위는 "일반적인 의사 결정은 과반 참석, 과반 찬성으로 결정한다고 교수회 회칙에 명시돼 있음에도 '특수한 경우 3분의 2 이상 찬성으로 채택한다'는 규정을 굳이 가져왔다"며 "과반이 넘는 의견을 무시한 교수회의 행태에 분노를 표한다"고 했다.

김씨의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박사학위 논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는 지난 7월부터 연구 부정 의혹이 일었다.

chic@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