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뉴시스

김승수 "넷플릭스, '오징어게임'으로 1000배 이상 이익"

이현주 입력 2021. 10. 14. 16:29

기사 도구 모음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오징어게임'으로 넷플릭스가 1000배 이상 경제적 이익을 누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국정감사를 통해 "'오징어게임' 성공으로 투자 대비 넷플릭스의 경제적 이익은 약 1166배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 전신 기자 =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8.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현주 기자 =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오징어게임'으로 넷플릭스가 1000배 이상 경제적 이익을 누렸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국정감사를 통해 "'오징어게임' 성공으로 투자 대비 넷플릭스의 경제적 이익은 약 1166배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넷플릭스가 '오징어게임'에 투입한 제작비는 200억원으로 제작사가 받게 될 금액은 220억~240억원인 반면, 넷플릭스의 시가총액은 6일 미국 나스닥 종가 기준 337조원을 기록하며 오징어게임 출시일 대비 3주 사이에 28조원 가량 증가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넷플릭스 등 해외 OTT가 유통 판로 확장 차원에서는 도움이 될 수 있으나 콘텐츠 제작과정에서 2차 저작권을 독점하기에 해외 OTT의 하청기지로 전락할 우려가 있다"며 "국내 콘텐츠 산업 생태계에 미칠 영향이 크기 때문에 정부차원의 대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현재 오징어게임은 한국 드라마 최초로 세계 190개국 흥행성적 1위를 달성하며 높은 인기를 얻고 있다. 하지만 넷플릭스가 저작권을 독점하고 있어 흥행 이후 국내 제작사의 직접적인 인센티브는 없다는 지적이다.

한편 넷플릭스는 국내에서 막대한 수익을 냈지만 미국과 유럽, 일본 등에 지급하는 망 사용료는 지급하지 않고 있다. 넷플릭스는 구글에 이어 국내 인터넷망을 두 번째로 많이 사용하는 해외사업자로 작년 4분기 기준 트래픽 점유율은 4.8%에 달했지만 망 사용료는 거부하고 있다.

또한 넷플릭스의 작년 국내 매출은 4100억원임에도 3204억원을 본사 수수료로 전달해 영업이익률을 낮춰 법인세는 21억7000만원만 납부했다. 국세청이 뒤늦게 세무조사를 실시해 800억원을 추징했지만 불복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해외 OTT와 직접적인 관련이 있는 국내 방송, 영화, 애니메이션과 같은 영상콘텐츠는 대한민국 경제를 성장시킬 미래 먹거리산업인 만큼 K콘텐츠의 발전을 위해 지적재산권을 확보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lypsyche@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