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중앙일보

文, 대선후보 이재명과 첫 '조우'..공개석상 '인사'는 없었다 [이 시각]

김성룡 입력 2021. 10. 14. 16:31 수정 2021. 10. 15. 01:58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확정 뒤 첫 만남을 가졌다. 이 지사가 여당의 대선 후보가 된 지 나흘 만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 기획전시실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날 만남은 문 대통령과 이 지사가 충남 세종시에서 열린 '균형발전 성과와 초광역협력 지원전략 보고' 행사에 참석하면서 우연히 이뤄졌다. 행사 시작 전 김부겸 국무총리와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이 이 지사를 찾아와 이 지사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지만, 문 대통령은 행사장인 정부세종컨벤션센터에 입장하며 이 지사와 따로 인사를 나누지는 않았다.

김부겸 국무총리(왼쪽)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상생전략인 초광역협력 활성화 방안을 논의한 이번 행사에는 이 지사를 비롯해 17개 시·도지사와 당·정·청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앞서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과 이 지사의 별도 회동에 관해 "면담 요청이 있었고,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참석자들이 권역별 초광역협력 사례 발표를 듣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앞서 김대중 전 대통령은 대선 경선이 끝난 지 이틀 만인 2002년 4월 27일 노무현 전 대통령을 청와대로 초청했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새누리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지 13일 만인 2012년 9월 2일 단독 회동을 했다.

김성룡 기자 xdragon@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