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자정 8인 모임 허용? 미접종·접종자 섞이도록 유도하는 것"

양새롬 기자 입력 2021. 10. 14. 16:40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방역 체계 전환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연장하는 동시에 백신 접종 완료자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져 14일 눈길을 모은다.

특히 현재는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6명까지 모일 수 있지만 이를 8명까지로 확대할 것이란 전망이다.

방역체계 전환은 백신 접종완료율이 일정 수준에 올라서는 시점에 맞춰 단계적으로 완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백신 인센티브 확대 거리두기 조정안 우려 목소리
"미접종자 PCR 제출 의무화, 접종자 제한 풀어야"
13일 오전 경기 시흥시의 한 식당에서 소상공인이 '일상회복' 홍보물을 식탁에 놓고 영업준비를 하고 있다. 2021.10.13/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서울=뉴스1) 양새롬 기자 =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방역 체계 전환을 앞두고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연장하는 동시에 백신 접종 완료자에 대한 인센티브 확대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져 14일 눈길을 모은다.

특히 현재는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6명까지 모일 수 있지만 이를 8명까지로 확대할 것이란 전망이다.

이와 관련 김대중 아주대 의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장 어정쩡한 방법"이라고 지적했다.

김대중 교수는 "지금 6명 모임이 가능하다는 것이나 밤 10시라는 기준이 과학적이지 않은 것은 누구나 아는 바"라면서 "그런데 집합가능 인원을 6명에서 8명으로 늘리고 10시를 12시로 늘리는 매우 비과학적인 방법을 쓰려고 한다"고 적었다.

백신 미접종자와 접종자가 섞이도록 유도하는 방식이기 때문에 코로나19가 퍼지는 것을 막기 쉽지 않다는 것이다.

김대중 교수는 그러면서 "백신 미접종자는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제출해야 식당에서 식사를 할 수 있다고 하고, 백신 접종완료자는 숫자의 제한을 두지 않는 방법을 쓰고, 시간제한도 풀어주는 게 가장 강한 방법일 수 있다"고 제안했다.

마상혁 경남의사회 감염대책위원장 역시 더불어민주당이 백신 접종자에 한해 수도권 식당 이용 시간을 밤 12시까지로 늘리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과 관련해서도 "무면허 운전과 다를 바 없다"고 비판했다.

특히 이같은 방역 완화 메시지가 직·간접적으로 나올 때마다 상황이 나빠졌던 전례를 생각하면 이 역시 조심해야 한다는 지적도 있다.

실제 일상적 단계 회복에 대한 언급 이후 이동량과 개인간 접촉은 증가하고 있다.

최근 한달간 전국 이동량이 '10주차(9월13일~19일) 2억4556만건→11주차(9월20~26일) 2억4993만건→12주차 2억3929만건→13주차 2억3873만건'으로 나타난 것이다. 추석연휴·개천철·한글날 연휴 등으로 수도권·비수도권의 증감은 있었지만 전체적으로 높은 이동량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여기에 단풍철 등으로 인해 야외활동이 증가할 전망인데다 단계적 일상회복과 함께 활동량이 함께 증가할 수 있다는 우려다. 방역당국은 특히 동절기에 바이러스가 잘 보존되는 만큼 코로나19 유행 가능성이 있다고도 봤다.

이날도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1940명으로, 100일 연속 네자릿 수를 이어갔다. 정부는 다음달 14일까지 '가을철 여행 방역 대책'을 시행 중이다. 전세버스의 경우 이용자가 버스 내에서 춤을 추거나 노래를 부르다 적발되면 처벌받을 수 있도록 하는 내용 등이다.

한편 정부는 15일 거리두기 조정안을 확정,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방역체계 전환은 백신 접종완료율이 일정 수준에 올라서는 시점에 맞춰 단계적으로 완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flyhighrom@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