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무차별 폭행당하는 여성..경찰·정치권인사 피해자 외면 논란

천정인 입력 2021. 10. 14. 16:41

기사 도구 모음

"경찰과 국회의원 측근이 함께한 자리에서 무차별 폭행을 당했는데, 그 누구도 저를 도와주지 않았어요. 이럴 수 있나요."

광주에서 40대 여성이 술자리에 동석한 재력가에게 수차례에 걸쳐 무차별 폭행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폭행이 발생한 술자리에는 건설업을 하는 재력가 B씨, 국회의원 특별보좌관 출신 사업가 C씨, 현직 경찰 간부 D씨 등이 자리하고 있었고 모두 친분이 있어 보였다고 A씨는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술자리에서 사업가에게 40대 여성 피해 상황 CCTV에 고스란히 찍혀
동석한 경찰 피해자 보호 없이 현장 이탈..정치권 인사는 가해자 말리기만
폭행 장면 담긴 폐쇄회로(CC)TV [연합뉴스 사진]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경찰과 국회의원 측근이 함께한 자리에서 무차별 폭행을 당했는데, 그 누구도 저를 도와주지 않았어요. 이럴 수 있나요."

광주에서 40대 여성이 술자리에 동석한 재력가에게 수차례에 걸쳐 무차별 폭행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2일 저녁 지역 행사를 기획하거나 사회(MC)를 맡아 진행하는 여성 A(43) 씨는 공연계 선배의 권유로 광주 동구의 한 술자리에 동석했다가 봉변을 당했다.

동석한 재력가는 알 수 없는 이유로 화를 내더니 다짜고짜 무차별 폭행을 수차례 행사했다는 것이 A씨의 증언이다.

폭행이 발생한 술자리에는 건설업을 하는 재력가 B씨, 국회의원 특별보좌관 출신 사업가 C씨, 현직 경찰 간부 D씨 등이 자리하고 있었고 모두 친분이 있어 보였다고 A씨는 전했다.

특히 B씨는 첫인사에서 A씨를 몇 차례 마주친 적이 있다며 호의를 표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서 B씨는 여당 유력 국회의원을 거론하며 "성공하려면 줄을 잘 서야 한다"는 등의 충고를 했으나 A씨는 귀담아듣지 않았다.

대화가 이어지다 B씨는 무엇이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갑자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앉아있는 A씨를 향해 주먹을 휘둘렀고, 이 장면은 술집 내부 CCTV에 고스란히 찍혔다.

갑작스러운 봉변에 바닥에 주저앉은 A씨는 떨리는 손으로 신고를 하려고 휴대전화를 누르고 있었다.

그 순간 주변인들의 만류로 밖으로 나간 B씨가 다시 들어와 또다시 2차 폭행을 가했다.

왼손과 오른손으로 얼굴을 때리는 2차 폭행, 발로 얼굴을 차거나 머리채를 붙잡고 얼굴을 때리는 3차 폭행 등 무차별 폭행이 계속됐지만 A씨는 혼자였다.

국회의원 특보 출신 사업가 C씨는 B씨를 말리기만 할 뿐 A씨의 상태를 제대로 살피지 않았다.

경찰관 D씨는 2차 폭행 직후 바닥에 쓰러져있는 여성이 다쳤는지 살펴보지도 않고, 자신의 소지품을 챙겨 현장을 빠져나가기에 바쁜 모습이었다.

D씨는 경찰관으로서 폭행 상황에 적극적으로 개입해 사건을 처리하거나, 피해자를 보호해야 했지만 그러지 않았다.

결국 지옥같이 이어진 B씨의 폭행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지구대 경찰관들이 현장에 도착하면서 끝났다.

지구대 경찰관들은 가해자인 B씨가 폭행 사실을 시인하고 있어 추후 조사를 하겠다며 신원을 확인한 뒤 귀가 조처했다.

B씨는 출동한 경찰관에게 "버릇이 없어 화가 나 폭행했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에 입원한 A씨는 폭행 자체로도 황당한 일인데 주변인을 통해 합의를 압박받는 등 2차 피해를 받고 있다고 호소하고 있다.

A씨는 "힘(권력)이 있는 사람들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주변에서 합의를 종용하는 사람들이 연락해온다"며 "전혀 버릇없는 일을 한 적이 없는데 폭행 책임을 저에게만 돌리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폭행 당시 가해자 말고도 경찰관과 정치권 인사 등 다른 사람들이 함께 있었지만 제대로 말리지조차 않았다"며 "폭행에 소극적으로 대응하거나 방치한 그들도 공범과 다를 바 없다"고 울분을 토했다.

이에 대해 C씨는 "과거 국회의원 사무실에서 근무한 적이 있을 뿐 그것과 전혀 상관없고 지금은 다른 일을 하고 있다"며 "적극적으로 폭행을 말렸지만 경찰 신고 등 다른 일에 신경 쓰는 사이 추가 폭행이 발생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D씨 역시 "자리가 길어져 귀가하려던 찰나에 폭행이 발생했다"며 "(폭행)상황이 마무리된 것 같아 귀가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iny@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