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송영길 "이재명, 이낙연과 어제 통화..꼭 찾아뵈라 권유"

윤다혜 기자 입력 2021. 10. 14. 17:22

기사 도구 모음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경선 결과 승복 의사를 밝힌 이낙연 전 대표와 긴 시간 통화를 하며 '원팀' 민주당이 되자고 호소했다"고 밝혔다.

경선 결과 승복 과정에서 나온 여러 잡음에 '원팀' 기조가 무너지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송 대표는 "인터뷰에서도 이 전 대표를 지지했던 대다수 분들에게 존경을 보냈고 우리 당을 사랑하는 분들이라고 표명했다"고 일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낙연 아침에 전화 조만간 찾아뵙기로..설훈 몇 번 했지만 연결 안돼"
이낙연 지지자 겨냥 '일베' 발언엔 "대다수 지지자분들에겐 존경 보내"
부마민주항쟁 기념일(10월 16일)을 이틀 앞둔 14일 오전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부산 중구 민주공원을 방문, 넋기림마당을 참배하고 있다. 2021.10.14/뉴스1 © News1 백창훈 기자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4일 "경선 결과 승복 의사를 밝힌 이낙연 전 대표와 긴 시간 통화를 하며 '원팀' 민주당이 되자고 호소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부산 김해기지를 찾아 '미라클 작전' 수행부대를 격려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재명 당선자는 전날 이 전 대표와 통화했다고 한다"고 공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이어 "이 당선자에게 적극 예우해 이 전 대표를 찾아뵈라 권유했다"고 전했다.

송 대표는 또 "이 전 대표님은 끝까지 경선에 아주 열심히 뛰어주셨고 의미 있는 득표를 했다"며 "아쉽게 당선되지 못했지만 민주당의 5선 국회의원이시고 국무총리, 당대표를 지내셨던 중진이신 만큼 여러 가지 아픈 마음과 지지자들을 달래면서 당무위 결정을 승복해주셨다"고 감사를 표했다.

그는 또 "(오늘) 아침에 제가 (이 전 대표에게) 전화를 드렸고 여러 가지 말씀과 심경을 잘 전해 들었다. 조만간 한번 찾아뵙기로 했다"고 전했다.

송 대표는 "아무래도 (이 전 대표를) 지지하셨던 분들 마음에 상처가 있을 것"이라며 "설훈 의원에게 전화를 몇 번 드렸는데 연결은 되지 않았지만 설 의원이 승복의 글을 올린 데 대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다른 후보들도 언급하며 '원팀' 기조를 강조했다. 그는 "추미애 전 법무장관은 상임고문단 회의 때 만났고, 정세균 전 총리와 김두관, 박용진 의원과도 다 통화했다"며 "(다른 후보들께) 감사의 뜻을 표했고, 이 아픈 상처를 보듬고 원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후보를 지지했던) 모든 분들에게 위로를 드리고 하나의 민주당으로, 용광로 선대위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원팀' 각오를 다졌다.

경선 결과 승복 과정에서 나온 여러 잡음에 '원팀' 기조가 무너지는 것 아니냐는 일각의 우려에 대해 송 대표는 "인터뷰에서도 이 전 대표를 지지했던 대다수 분들에게 존경을 보냈고 우리 당을 사랑하는 분들이라고 표명했다"고 일축했다.

송 대표는 또 이완구 전 국무총리의 별세에 대해 "기재위에서 함께 활동했고 많이 정들었던 분인데 아쉽게 생각하고 명복을 빈다"며 "내일쯤 조문을 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dahye18@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