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영상]중앙지검장 "대장동 녹취록 속 '그분' 표현 한 군데..정치인 그분 아냐"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 입력 2021. 10. 14. 17:33

기사 도구 모음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은 14일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의 핵심 증거로 여겨지는 이른바 '정영학 녹취록' 속에서 언급된 것으로 알려진 '그분'과 관련해 "정치인 그분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대장동 개발 사업의 핵심 인물인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대화 녹취록 등 자료에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씨가 관계사인 천화동인 1호의 배당금 절반이 '그분의 것'이라고 언급한 대목이 있다는 취지의 언론보도가 나와 파장이 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핵심요약
녹취록 '그분' 보도 질의에 "검찰 확보 자료와 사뭇 달라"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14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고등검찰청, 수원고등검찰청,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등에 대한 2021년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은 14일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의 핵심 증거로 여겨지는 이른바 '정영학 녹취록' 속에서 언급된 것으로 알려진 '그분'과 관련해 "정치인 그분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지검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해당 녹취록 속에 '그분'이라는 표현이 있느냐는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의 질문에 "그분이라는 표현이 한 군데 있긴 있다. 다만 그 부분이 지금 언론과 세간에서 얘기하는 그 인물을 특정해서 하는 말은 아니고, 다른 사람을 지칭해서 하는 표현"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이자 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 씨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이한형 기자

앞서 대장동 개발 사업의 핵심 인물인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대화 녹취록 등 자료에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의 대주주 김만배씨가 관계사인 천화동인 1호의 배당금 절반이 '그분의 것'이라고 언급한 대목이 있다는 취지의 언론보도가 나와 파장이 일었다.

이와 관련해 '그분'이 이재명 경기지사를 지칭하는 것 아니냐는 물음표가 정치권을 중심으로 제기된 가운데 이 지검장의 발언은 이 같은 의혹에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 된다. 이 지검장은 '그분 언급'이 포함된 녹취록 보도에 대해 "저희가 알고 있는 자료와는 사뭇 다른 측면이 있다"며 "검찰이 파악하지 못한 또 다른 녹취록이나 자료를 언론사에서 갖고 있는지 여부는 저희가 알 수 없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 pswwang@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