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서울경제

방영당국 첫 노 마스크 언급.."백신 접종률 85% 되면 안써도 돼"

왕해나 기자 입력 2021. 10. 14. 18:01 수정 2021. 10. 14. 20:05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85%에 도달하면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델타 변이 바이러스를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가장 강력하고 효과적인 거리 두기 수단인 접종 완료율이 급상승하면서 확진자 수 증가가 정체하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어느 정도 확진자 수가 감소세를 유지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예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 "변이 이겨낼수 있을" 전망
14일 송파구 체육문화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 시민들이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서울경제]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85%에 도달하면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델타 변이 바이러스를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접종 완료율이 빠른 속도로 높아짐에 따라 당분간 확진자 감소세도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14일 정례 브리핑에서 “접종 완료율이 85%가 되면 집단면역은 약 80%에 이르게 된다”며 “이론적으로 마스크 착용이나 집합금지·영업제한 없이 델타 변이를 이겨낼 수 있다”고 말했다. 델타 변이의 감염재생산지수는 5로 한 사람이 다섯 명을 감염시킬 수 있는데, 접종 완료율이 50%일 때는 유행을 막기 어렵지만 85%에 도달하면 감염을 차단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권 부본부장은 추석 이후 두 차례 연휴가 이어졌지만 확진자 수가 폭증하지 않고 감소세를 보이는 데 대해서도 ‘백신 접종 효과’라고 설명했다.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1,940명으로 지난 9일부터 엿새째 1,0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같은 날 국내 접종 완료율은 전 국민 대비 61.6%, 1차 접종률은 78.3%다. 그는 “가장 강력하고 효과적인 거리 두기 수단인 접종 완료율이 급상승하면서 확진자 수 증가가 정체하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어느 정도 확진자 수가 감소세를 유지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예상했다.

정부는 오는 10월 말 전 국민의 70% 접종 완료를 목표로 11월 초부터 단계적 일상 회복에 들어갈 계획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41만 명이 접종을 완료해 목표까지는 431만 9,278명이 남아 있다. 지금처럼 하루에 40만~50만 명이 접종을 받는다면 70% 접종 완료 시점은 목표보다 앞당겨질 수도 있다.

싱가포르처럼 접종 완료율이 83%인데도 하루 확진자가 3,000명씩 나오는 상황이 오면 집단면역이 가능한지에 대한 우려에는 “거리 두기 이완을 너무 이르게 하거나 접종이 이뤄지지 않는 인구 집단이 밀집된 상황이 있어 예외적”이라며 “일상 회복은 거리 두기 조정 후 상황과 백신 접종률 등을 감안하면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단계적 일상 회복 전 마지막 거리 두기 조정을 15일 발표한다. 수도권 사적 모임 가능 인원이 8명으로 늘어나고 백신 접종자에 대한 인센티브 적용도 모든 다중 이용 시설로 확대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거리 두기 적용 기간과 영업시간 연장에 대해서는 마지막까지 고심 중이다.

왕해나 기자 haena07@sedaily.com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