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국감서 '이재명 청문회' 벼르는 野, "성남시청부터 압수수색"

김주영 입력 2021. 10. 14. 18:35 수정 2021. 10. 14. 23:40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힘이 14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안방 격인 경기 수원시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특별검사 도입과 국정감사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등 압박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제보센터와 관련해 "이 후보의 성남시장, 경기지사 시절 저질러진 각종 비리 의혹에 대한 국민의 송곳 질문을 기다린다"며 "국민의 질문을 국민의힘이 경기도 국감장에서 대변해드리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李안방' 수원 경기도당서 최고위 개최
"與, 국감 증인 채택 거부 이중플레이"
특검 도입도 압박.. "李가 몸통" 공세
'대장동 게이트 제보센터' 현판식 열어
與 "국감선 국가 위임사무만 다루는데
의혹 파고들수록 野쪽으로 갈것" 경고
여야, 행안위원 사보임으로 전열 정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왼쪽)가 14일 경기도 수원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이 14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안방 격인 경기 수원시에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특별검사 도입과 국정감사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등 압박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다. 현직 경기도지사인 이 후보가 오는 18일 행정안전위원회와 20일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 국감에 출석하는 만큼, 공세를 이어가면서 사실상 ‘이재명 청문회’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준석 대표를 비롯한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날 수원 경기도당사에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열고 대장동 의혹 진상 규명과 특검 도입 등을 거듭 촉구했다. 수원에는 경기도청이 있다. 이 대표는 회의에서 “민주당 3차 선거인단 민심으로 확인할 수 있듯이 국민들은 이 후보가 대장동 ‘몸통’이란 생각을 더해가고 있다”며 “(진상 규명의) 첫 번째 단추는 성남시청으로, 비리의 온상이 됐던 성남시청에 대한 아주 강력하고 전방위적인 압수수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후보를 겨냥해서도 “더 이상 말도 안 되는 비유와 과장된 어법으로 대응할 것이 아니라 진실과 국민을 섬기는 자세로 특검을 받고 국감 자료 제출에 협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 후보가) 말로는 경기도 국감에 임하겠다면서 경기도와 성남시가 국회 자료 제출 요구를 묵살하고 있고, 민주당은 증인·참고인 채택을 전면 거부한다”며 “완전히 ‘이중 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원내대표는 이어 “검찰이 성남시청, 경기도청 압수수색을 회피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철저 수사 지시가) 결국 대통령이 나서서 특검 도입을 묵살하고 검찰에 신속하게 여당 대선 주자에게 면죄부를 주라는 수사 가이드라인이었다는 의심이 사실로 굳어지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날 당 지도부와 김성원 경기도당위원장, 당 대장동 TF(태스크포스) 소속 의원들은 현장최고위 전 경기도당사 입구에서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비리 국민제보센터’ 현판식을 열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제보센터와 관련해 “이 후보의 성남시장, 경기지사 시절 저질러진 각종 비리 의혹에 대한 국민의 송곳 질문을 기다린다”며 “국민의 질문을 국민의힘이 경기도 국감장에서 대변해드리겠다”고 말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회의 전에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을 수용하라”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국민의힘 경기도당에서 열린 '이재명 판교대장동 게이트 국민제보센터' 현판식에서 가림막을 걷고 있다. 뉴스1
반면 민주당은 자당 대선 후보 엄호에 나섰다. 우원식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감에선 (지자체와 관련해) 국가의 위임사무만 다룬다. 지방 고유사무에 해당하는 자료를 국회가 다 다루겠다고 하면 지방자치제를 위배하는 것”이라며 “‘이 후보 망신주기 국감’을 노리는 것 같은데, 대장동 의혹은 파면 팔수록 국민의힘 쪽으로 계속 가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여야는 경기도 국감을 앞두고 전열 재정비에도 나섰다. 국민의힘은 경기 행정1부지사 출신이자 이번 의혹 관련 핵심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대장동 저격수’ 박수영 의원을 행안위로 보내기로 했다. 정무위원회 소속인 박 의원 대신 김 원내대표가 정무위로 가고, 기존 행안위 소속 이명수 의원이 김 원내대표가 있던 외통위로 사보임한다. 당은 같은 TF 소속이자 정무위에서 활동 중인 윤창현 의원도 행안위에 투입하는 안을 검토 중이다. 민주당은 행안위 한정애 환경부 장관의 자리에 이 후보 캠프에서 전략담당을 맡았던 민형배 의원을 넣는 안 등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