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중앙지검장 "이재명도 수사범주..녹취록 '그분'은 아냐"(종합)

성도현 입력 2021. 10. 14. 19:08 수정 2021. 10. 14. 19:48

기사 도구 모음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은 14일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수사의 핵심 물증으로 알려진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 속 '그분'과 관련해 "'그분'이라는 표현이 한 군데 있지만, 정치인 그분을 이야기하는 부분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지검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의 관련 질의에 "언론에서 이야기하는 그 인물을 특정하는 건 아니고 다른 사람을 지칭해서 하는 표현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발됐으니 수사대상 맞아"..성남시 강제수사 절차 진행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국회사진기자단] swimer@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성도현 기자 =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은 14일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수사의 핵심 물증으로 알려진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 속 '그분'과 관련해 "'그분'이라는 표현이 한 군데 있지만, 정치인 그분을 이야기하는 부분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지검장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의 관련 질의에 "언론에서 이야기하는 그 인물을 특정하는 건 아니고 다른 사람을 지칭해서 하는 표현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회계사가 갖고 있다는 녹취록엔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가 천화동인 1호 지분의 절반이 '그분 것'이라고 언급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이 '그분'을 두고 정치권에서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이 지검장은 "언론에서는 김모씨(김만배)가 저런 부분을 말했다는 전제로 보도가 되고 있는데, 저희가 알고 있는 자료와는 사뭇 다른 측면이 있다"며 "저희가 파악하지 못한 다른 새로운 자료를 언론이 가졌는지는 알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지검장은 이 지사가 수사 대상이냐는 야당 의원 질의엔 "수사 범주 안에 드는 인물"이라며 "고발됐기 때문에 수사 대상은 맞다"고 설명했다.

성남시에 대한 강제수사를 촉구하는 의원 질의엔 "절차를 진행 중"이라고 답했고, "자치단체장의 배임 혐의는 더 엄중히 봐야 한다"는 지적엔 "원칙적으로 동의한다. 법리적으로 배임이 복잡하다"고 말했다.

그는 권순일 전 대법관을 통한 이 지사의 재판 거래 의혹 수사에 대해선 법원행정처와 자료 확보를 위한 절차를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지난 12일 수사팀을 2명 더 충원했다며 "수사 상황에 따라 더 충원할지는 대검과 상의하겠다"고 했다. 최근 추가 파견을 받은 것까지 합하면 현재 전담수사팀은 김태훈 4차장검사를 포함해 20명 규모다.

이날 국감장에선 이 지검장의 '그분' 관련 발언을 두고 여야 간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은 "수사 상황이라 답변할 수 없다면서 박주민 의원에게는 콕 집어 답하는 걸 보니 질의자와 답변자 간에 교감이 있던 것 아닌가 생각된다"고 했다.

그러자 박주민 의원은 "국민의힘이야 검찰에서 고발장도 만들어주고, 수사자료인 증거도 줄지 모르지만 저희는 그렇지 않다. 모욕적인 말씀"이라고 항의했다.

raphael@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