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디지털타임스

[오늘의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브라질 대통령, 백신 접종거부 선언

박영서 입력 2021. 10. 14. 19:52 수정 2021. 10. 14. 20:20

기사 도구 모음

'브라질의 트럼프'로 불리는 자이르 보우소나루(사진) 브라질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아예 접종하지 않겠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브라질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에 걸렸던 사람은 항체가 형성돼 백신 접종이 필요 없다"면서 "백신 접종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된 사람도 백신을 접종하는 게 좋다는 보건 전문가들의 권고를 무시하는 것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EPA 연합뉴스

'브라질의 트럼프'로 불리는 자이르 보우소나루(사진) 브라질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아예 접종하지 않겠다는 뜻을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브라질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에 걸렸던 사람은 항체가 형성돼 백신 접종이 필요 없다"면서 "백신 접종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된 사람도 백신을 접종하는 게 좋다는 보건 전문가들의 권고를 무시하는 것입니다.

그는 "새로운 연구 결과를 살펴보고 있다"면서 "백신을 접종해야 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되물었습니다. 이어 "나는 과거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바 있어 이미 항체가 하늘 높이 쌓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접종 효과는 복권에 10헤알(약 2200원)을 걸고 2등에 당첨되는 것과 같이 말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관저 격리에 들어갔다가 20여 일 만에 업무에 복귀한 바 있습니다.

올해 66세인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코로나19 고위험군에 속합니다. 하지만 그동안 "브라질에서 마지막으로 백신을 접종하는 사람이 될 것"이라며 접종을 보류해 왔습니다. 이날 발언은 백신을 접종해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계속 남아 있을 것이라며 백신 접종 의무화에 반대하는 자신의 입장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지난달 미국 뉴욕에서 열린 제76차 유엔 총회 기간에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아 음식점에 들어가지 못했지요. 결국 길거리에서 피자로 식사를 해결했습니다. 지난 10일에는 상파울루주 과루자 해변에서 휴가를 보내던 중 프로축구 경기를 관람하려다 백신을 맞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기장 입장이 거부되는 망신을 겪기도 했습니다.

지난 2019년 1월 대통령이 된 보우소나루는 극우 성향의 정치인입니다. 대선 당시 "여성과 흑인은 국가 발전에 도움이 안 된다" 등의 막말을 자주 해 '브라질의 트럼프'라는 별명을 얻었지요. 그는 재선을 노리고 있지만 가능성은 낮습니다. 그에 대한 브라질 국민들의 거부감이 갈수록 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내년 대통령 선거를 1년여 앞두고 실시된 한 여론조사에선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찍지 않겠다'는 응답자가 60%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군사독재정권(1964∼1985년) 종식과 민주화 이후 선출된 역대 브라질 대통령 가운데 가장 나쁜 여론 평가라고 합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Copyrights ⓒ 디지털타임스 & d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