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경향신문

유시민 "책임질 의사 없이 어찌 대선 캠프 몸담겠나"

박홍두 기자 입력 2021. 10. 14. 21:00 수정 2021. 10. 14. 22:57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노무현재단 이사장 퇴임하며
“선거에도 공직에도 뜻 없어”

유시민 작가(노무현재단 이사장)가 경기 파주출판도시에 있는 작업실에서 정치를 하지 않으려는 이유 등에 대해 얘기하고 있다. 강윤중 기자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사진)이 1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캠프 합류에 대해 “제 몫의 책임질 의사가 없으면서 어찌 대선 캠프에 몸을 담겠나”라고 말했다.

이날 3년 임기를 마치고 퇴임한 유 전 이사장은 후원회원들에게 보낸 ‘재단 이사장 임기를 마치며’라는 글에서 정치 복귀설을 부인했다.

유 전 이사장은 “대통령 후보의 선거캠프 참여는 후보가 대통령이 될 경우 공동의 책임을 완수할 각오를 해야 한다”며 “저는 선거에 나가는 일도, 공무원이 되는 일도 다시는 할 뜻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글과 말로 세상과 관계를 맺고 사는 원래 자리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이어 “노무현재단의 평생회원이자 늘 깨어 있고자 하는 시민으로서 앞으로도 후원회원 여러분과 함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후임 이사장에는 노무현 정부 시민사회수석이었던 이정호 재단이사를 권한대행으로 선임했다. 유 전 이사장은 “자유롭게 쓰고 말하는 저의 행위가 재단이사장이라는 직책과 종종 마찰을 일으켰다. 그런 위험을 피하려면 이사장을 연임하거나 임기를 연장하지 말아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대행체제가 오래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도서비평 교양방송으로 전환한 ‘알릴레오 북스’는 계속할 예정이다.

박홍두 기자 phd@kyunghyang.com

ⓒ 경향신문 & 경향닷컴(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