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그분' 아냐" 이정수 발언..野 "질의·답변 교감" 與"고발장도 써 주던데"

류석우 기자,박재하 기자 입력 2021. 10. 14. 21:07 수정 2021. 10. 14. 21:14

기사 도구 모음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과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질의·답변에 대한 교감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야당에서 나왔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이 지검장에게 "박주민 의원의 질의에는 콕 집어서 정영학 녹취록에 (나오는) '그분'은 정치인이 아니라고 말하는 것을 보면서 질의자와 답변자가 교감이 있었던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재명 변호사비 대납 의혹 놓고서도 설전..고성 오가
이성윤 서울고검장, 김관정 수원고검장,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심우정 서울동부지검장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고등검찰청, 수원고등검찰청,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를 듣고 있다. 2021.10.14/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류석우 기자,박재하 기자 =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과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질의·답변에 대한 교감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지적이 야당에서 나왔다. 여당은 즉시 반발하며 공방이 벌어졌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서울중앙지검 국정감사에서 이 지검장에게 "박주민 의원의 질의에는 콕 집어서 정영학 녹취록에 (나오는) '그분'은 정치인이 아니라고 말하는 것을 보면서 질의자와 답변자가 교감이 있었던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앞서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감 진행 과정에서 이 지검장에게 "정영학 녹취록에 '그분'이란 내용이 있느냐"고 물었고, 이 지검장은 "녹취록에 '그분'이란 표현이 한군데 있긴 하다"면서도 "정치인 '그분'을 이야기하는 부분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전 의원의 질의에 이 지검장은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지만, 이후 박 의원이 전 의원의 발언에 문제를 제기하며 공방이 벌어졌다.

박 의원은 "전 의원이 과하다"며 "중앙지검장이 발언하는 것을 보고 저 취지가 무엇인지 급하게 질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힘이야 검찰에서 고발장도 만들어주고 수사자료도 주고 할지 모르겠지만 저희는 그렇지 않다"고 비꼬았다.

이어 "어떤 부분에 의심이 들거나 궁금하면 질문할 수 있다"며 "다른 의원의 질의에 대해 평가할 수 있을지는 몰라도 선은 지켰으면 좋겠다"고 쏘아붙였다.

전 의원은 "박 의원이 말할 때 녹취록의 내용을 어느 정도 파악하는 것처럼 말했다"며 "유독 박 의원의 질의에 (이 지검장이) 답변했기 때문에 제3자가 보기에 충분한 오해의 소지가 있어서 말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저녁 시간 이후 재개된 국감에서도 여야의 신경전은 이어졌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자신의 질의 순서에 이재명 경기지사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언급한 야당 의원에 대해 언급하면서다.

앞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이 지검장에게 이 지사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관련 고발 사건을 수원지검에 이송한 것이 의아하다는 취지로 지적한 바 있다.

김 의원은 "야당에서 이 지사의 변호사 대납 의혹을 제기하는데 근거가 명확히 있어야 한다"며 "야당 주장이나 고발을 보면 근거가 일체 없다"고 주장했다.

또 "지금 야당에서는 A라는 변호사가 수임료로 23억원을 받았다고 하는데 소위 말하는 '지라시'를 근거로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조 의원은 "이 지사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은 더불어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불거진 것"이라며 "야당이 '지라시'에 나올 법한 말도 안 되는 의혹을 제기했다는 것은 굉장히 부적절하고 사실 관계에도 맞지 않다"고 받아쳤다.

이후 김 의원이 다시 고성을 지르며 공방이 벌어졌고 박주민 의원(법사위원장 직무대리)이 정회를 선포하면서 일단락됐다.

sewryu@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