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민일보

[앵글속 세상] 탄소중립 현주소·에너지의 미래를 보다

최현규 입력 2021. 10. 14. 21:13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2030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감축키로 NDC(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결정하면서 에너지산업에 커다란 변화의 물결이 일렁이고 있다.

정부는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비중을 크게 늘려 2018년 배출량의 44.4%를 줄이기로 했다.

신재생에너지관에서는 탄소중립의 핵심인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에너지저장장치(ESS)의 미래를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40회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지난 13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탄소중립 엑스포에서 한 관람객이 미래 모빌리티인 수소 자동차의 내부 모습을 들여다보고 있다. 이번 엑스포는 미래 에너지산업의 핵심 기술을 엿볼 수 있도록 꾸며졌다.


“NDC가 뭐야?”

정부가 2030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대비 40% 감축키로 NDC(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결정하면서 에너지산업에 커다란 변화의 물결이 일렁이고 있다. 정부는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비중을 크게 늘려 2018년 배출량의 44.4%를 줄이기로 했다. 이런 흐름을 반영하듯 지난 13일 경기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40회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제1회 탄소중립 엑스포)’는 에너지의 미래를 내다보려는 관람객들로 붐볐다.

탄소중립 엑스포 관람객이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고효율 제품으로 재탄생한 에어컨을 살펴보고 있다. 탄소중립을 향한 발걸음에는 가전제품도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지난 13일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이 전시 부스를 보려는 관람객들로 붐비고 있다.


전시장 가운데 자리 잡은 탄소중립특별관은 NDC 달성을 위한 산업 전환, RE100 등 정부 정책과 주요 사업 및 성과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꾸며졌다. 글로벌 캠페인인 RE100은 전력 사용량이 100GWh 이상인 다국적 기업이 사용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고 선언하는 것을 뜻한다. 최근 ESG 경영 확산과 맞물려 RE100 참여가 크게 확대될 전망이다. 국내에서도 이미 SK와 LG 계열사, 아모레퍼시픽, 애플코리아, 한국수자원공사 등 18개 기업이 가입을 선언했다.

코로나19 탓에 직접 엑스포를 방문하기 어려운 관람객을 위해 14일 온라인 방송이 한창 진행되고 있다. 이외에도 전시회 기간 중 기업의 전시 내용을 온라인 중계하는 ‘라이브 탐방’,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 제품을 홍보·판매하는 ‘라이브 커머스’ 등의 코너가 도입됐다.


신재생에너지관에서는 탄소중립의 핵심인 태양광, 풍력, 연료전지, 에너지저장장치(ESS)의 미래를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었다.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 파루의 태양광 추적식 트래커 PST-2AL은 고정식 태양광 발전기보다 20% 많은 발전량을 선보였다. 유니슨도 풍력발전기에 쓰이는 10㎿급 대형 터빈 U210 시제품과 4.3㎿의 U151을 전시했다. 이외에도 한화큐셀 두산퓨얼셀 SK에코플랜트 현대에너지솔루션 등 190개 기업이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다양한 제품과 기술을 선보였다.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제품을 상시 홍보할 수 있도록 ‘온라인 비즈니스 플랫폼’과 연계해 진행하고 있다. 국내외 판로 개척을 위해 주한 대사관들과 연계해 해외 바이어를 끌어들이는 등 중소기업의 수출계약 및 업무협약 체결을 적극 지원한다.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은 “대한민국 에너지대전은 급변하는 시대에 에너지산업 현장에서 새로운 도전과 기회를 창출하고 한국의 경쟁력을 높이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3일 제40회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개회식에서 참석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진옥동 신한은행장, 강성희 캐리어에어컨 회장, 이낙규 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 이재승 삼성전자 사장,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권순황 LG전자 사장, 박종환 현대에너지솔루션 대표, 박경일 SK에코플랜트 대표,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고양=사진·글 최현규 기자 froste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