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KBS

이낙연 "모멸, 인격 짓밟아"..문 대통령·이재명 경선 후 첫 대면

손서영 입력 2021. 10. 14. 21:14 수정 2021. 10. 14. 22:1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한편 오늘(14일) 민주당 안에서 시선이 쏠린 사람, 후보가 아니라 2위였던 이낙연 전 대표입니다.

나흘동안 칩거 뒤 캠프 해단식에 나온 이 전 대표는 지지자들에겐 민주당 가치를 지켜달라고 했지만, 당 지도부 등에 대해 마음에 맺힌 게 있다며 불편한 심정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손서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선 패배 후 나흘 만에, 이낙연 전 대표가 공개 석상에 섰습니다.

처음으로 이정표 없는 여행을 떠나게 됐다는 이 전 대표.

캠프 해단식에서 마음에 맺힌 게 있다며, 작심한 듯한 말들을 내놨습니다.

[이낙연/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다시 안 볼 사람들처럼 모멸하고 인격을 짓밟고 없는 사실까지 끄집어내 가지고 유린하는 건 그건 인간으로서 잔인한 일일 뿐만 아니라 정치할 자격이 없는 짓입니다."]

다시 하나의 강물이 돼야 하니, 서로 상처 줘선 안 된다면서 꺼낸 얘기였는데, 당 지도부나 경선 과정에서의 다른 후보 측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입니다.

경선 승복에 대해서는 이미 밝힌 대로라며, 더 보탤 말은 없다고 했습니다.

이 전 대표가 당 지도부 등에 불편함을 감추지 않은 만큼, 선대위 합류가 쉽게 결론 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 대표 지지자를 향해 어제(13일), "일베와 다를 바 없다"고 했던 송영길 대표는 진화에 나선 모습입니다.

[송영길/더불어민주당 대표 : "이낙연 후보를 지지하신 모든 분들을 위로 드리면서 원팀 민주당이 되자고 호소했습니다. 이재명 당선자한테 우리 이낙연 후보님을 적극 예우해서 꼭 찾아봬라 (권유 드렸습니다.)"]

이재명 후보는 어제 이낙연 전 대표와 통화한 데 이어, 자신의 구속을 거론했던 설훈 의원에게도 뜻을 잘 받아 안겠다는 메시지를 내놓는 등 '원팀'만들기에 공을 들이는 모습입니다.

이 후보는 자치단체장 자격으로 오늘 균형발전 관련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습니다.

별도의 대화 자리는 없었지만, 사진 촬영을 위해 이동하며 문 대통령이 축하한다는 덕담을 건넸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KBS 뉴스 손서영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김은주

손서영 기자 (bellesy@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